HOME 정치 국회․정당 정가 이모저모
김경수 향한 ‘창과 방패’...與 “납득 불가” vs 野 “文 대통령 의심”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드루킹 댓글 사건'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19.01.30./사진=뉴시스

[월요신문=성유화 기자] 여야가 ‘드루킹 댓글조작’에 가담한 혐의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김경수 경남도지사에 대해 첨예한 대립을 펼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김 지사의 판결에 대해 “합리적 법 상식으로는 절대 납득할 수 없는 판결이다. 법과 양심에 따라야 할 판결이 보신과 보복의 수단이 되고 말았다”고 호소했다.

홍 원내대표는 31일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사법농단 실체가 드러나자 여전히 사법부 요직을 장악하고 있는 양승태 적폐 사단이 조직적 저항을 벌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그는 “어제 김경수 지사에 대한 1심 판결 역시 그 연장선상에서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야당은 김 지사의 판결을 문 대통령에게도 책임 지웠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은 31일 “문재인 대통령을 수사하기 위해서는 특검으로 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여 의원은 이날 오전 10시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통해 “김경수 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을 위해 댓글을 조작한 건 사실로 밝혀졌다. 문 대통령에게 실제 보고됐을 가능성이 굉장히 크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여 의원은 “김경수 지사에게 적용된 업무 방해와 선거법 위반이 과연 김경수에게 그칠 것인가. 더 있다면 문 대통령이다”라고 판단하고 “김 지사가 문 대통령 최측근 행세를 했고 문 대통령 당선을 위해 대선에서 댓글 조작에 관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은 최측근인 김 지사의 댓글 조작을 어디까지 알고 있었는지 답하고, 이에 해명해야 한다”라며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러나 작년에 경찰이 엉터리 수사를 했고 검찰마저 무혐의 처분을 한 사건이 특검에 가서 진실이 조금 밝혀지는 것을 보았다"며 "특검이 아니고는 방법이 없다. 김태우, 손혜원 모두 특검을 하고 김경수 지사 건도 일부만 밝혀졌는데 나머지 부분에 대해서도 더 진실을 밝히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를 통해 “김경수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이라는 우산 속에서 경남도민을 농락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힐난했다.

이어 그는 “김 지사는 문 대통령 대선 경선 시절 수행 대변인 역할을 했고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라며 “문 대통령은 이 문제에 관해 대국민 사과와 함께 책임 있는 대책을 내놔야 한다. 어물쩍 넘어갈 일이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같은 갈등의 중심이자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김 지사는 이날 “빠른 시간 내에 이 판결을 바로잡고 다시 도정에 복귀하겠다”고 밝혔다.

박주민 최고위원에 따르면 김 지사는 이날 더불어민주당 사법농단세력 및 적폐청산대책위원회 소속 의원들과의 면담에서 이같이 밝혔다.

박 최고위원에 따르면 김 지사는 이날 면담에서 "경남 경제가 굉장히 어려운 상황에서 약 7개월 간 경남도민과 함께 여러가지 노력을 기울였다"며 "도정혁신으로 나아가려는 상황에서 도정공백이 생기는 게 아닐까 도민께 송구하고 죄송하다"고 했다.

한편 서울중앙지법 형사32부(재판장 성창호 부장판사)는 지난 30일 ‘드루킹’ 일당과 공모해 댓글을 조작한 혐의를 받는 김 지사에게 업무 방해 혐의에 대해 징역 2년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법원에 따르면 김 지사 측은 3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부장판사 성창호)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성유화 정치. 사회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bghk8609@hanmail.net
정치. 사회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