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건.사고 사건 사고
조재범, 심석희 선수 성폭행 혐의 ‘메모’로 발목 잡혀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가 23일 오전 경기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심석희 선수를 비롯한 쇼트트랙 선수 4명을 상습 폭행 등 사건에 대한 항소심 공판을 받기 위해 호송차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9.01.23./사진=뉴시스

[월요신문=성유화 기자]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의 성폭행 혐의를 수사한 경찰이 피해자 심석희 선수의 메모로 조 전 코치의 혐의를 최종 인정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여성대상범죄 특별수사팀은 조 전 코치를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오는 7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다고 6일 밝혔다.

조 전 코치는 지난 2014년 8월부터 태릉·진천 선수촌과 한체대 빙상장 등 7곳에서 당시 고등학교 2학년이던 심 선수를 2017년 12월까지 수차례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하지만 조 전 코치는 구치소 접견조사에서 혐의사실 일체를 부인했다.

이에 피해자인 심 선수는 4차례에 걸친 피해자 조사에서 자신이 기록해놓은 메모를 제출했다. 심 선수의 메모는 조 전 코치의 범행일시와 장소가 모두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나 2000페이지 가량 되는 방대한 수사기록에서도 이 메모가 주요 부분을 차지하는 등 큰 영향을 미쳤다. 이 메모는 "오늘은 기분이 매우 좋지 않았다"는 식으로 심 선수가 피해를 봤을 당시 심정을 자신만이 알 수 있도록 서술 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메모를 통해 조 전 코치의 범행이 수차례 반복된 것으로 판단하기도 했다.

경찰은 심 선수가 메모를 바탕으로 경찰 조사에서 구체적이고 일관된 진술을 했다고 봤다. 더욱이 조 전 코치의 진술보다 심 선수의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아울러 휴대전화 등 디지털기기에서는 문자메시지와 카카오톡, 텔레그램 등 대화내용이 복원돼 이 안에서도 범죄사실을 암시하는 유력한 증거가 다수 나왔다. 피해자 진술에 대한 진술분석전문가 의견도 동일했다.

경찰에 따르면 심 선수 외에 다른 피해자는 없는 것으로 조사됐으나, 참고인 조사에서도 조 전 코치의 혐의를 뒷받침할 만한 정황이 나왔다.

경찰은 향후 피해자와 가족의 상처를 위해 심리상담 등 케어활동을 적극 지원할 전망이다.

앞서 심 선수는 지난해 12월 중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해 조 전 코치로부터 수차례 성폭행과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조 전 코치는 1심과 2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수감 중이다.

성유화 정치. 사회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bghk8609@hanmail.net
정치. 사회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