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전자․통신
LGU+, CJ헬로 인수 초읽기…내주 이사회서 결정
LG유플러스 용산 사옥/사진=고은별 기자

[월요신문=고은별 기자] LG유플러스가 케이블TV 1위 사업자인 CJ헬로 인수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8일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다음 주 이사회를 열고 CJ헬로 인수를 최종 승인할 방침이다. 이사회 일정은 오는 13일 또는 14일이 유력한 것으로 점쳐진다.

최근 LG유플러스는 지주사인 ㈜LG에 CJ헬로 인수가격과 합병 시너지 등 종합적인 인수안을 보고, 승인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인수가격은 경영권 프리미엄을 더해 1조원 내외로 추정된다. LG유플러스는 CJ ENM이 보유한 CJ헬로 지분 53.92%를 인수할 전망이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상반기 기준 전체 유료방송 시장에서 점유율 11.41%(IPTV 가입자 약 365만명)를 차지하고 있다. 여기다 CJ헬로 시장점유율(13.02%, 케이블TV 가입자 약 416만명)을 더하면 전체 시장점유율은 24.43%로 오른다. 단번에 전체 유료방송 시장에서 2위로 오를 수 있게 된다.

특히 LG유플러스가 CJ헬로를 인수하게 되면 가입자 확충을 통한 규모의 경제 실현 등이 기대된다. 향후 콘텐츠 조달 및 홈쇼핑 송출 수수료 협상 과정에서 유리한 사업 고지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CJ헬로 인수를 공식화한 뒤에는 향후 공정거래위원회 기업결합 심사를 거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기간통신사업자 인수합병 심사, 방송통신위원회 사전 동의 절차를 밟게 된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확정된 것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고은별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keb0522@wolyo.co.kr
IT. 전자. 항공. 게임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