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자동차
韓 자동차 생산량 3년째 내리막…멕시코에 밀려 세계 7위로

[월요신문=고은별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의 자동차 생산량이 10대 자동차 생산국 중 유일하게 3년 연속 감소, 멕시코에 밀려 세계 7위로 하락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10일 발표한 ‘2018년 10대 자동차 생산국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자동차 생산량은 전년 대비 2.1% 줄어든 402만9000대로 집계됐다. 세계 자동차 생산량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도 4.1%로 전년 대비 0.1%p 감소했다.

국내 자동차 생산량은 2015년 455만6000대 수준에서 2016년 422만9000대, 2017년 411만5000대, 2018년 402만9000대 등으로 3년 연속 감소세다.

반면, 지난해 멕시코의 자동차 생산량은 411만대로 전년(406만9000대) 대비 1.0% 증가했다.

한국의 자동차 생산량 순위는 2016년 인도에 5위 자리를 내준지 2년 만에 또 한 번 멕시코에 밀려 한 단계 하락, 세계 7위로 내려앉았다.

협회는 한국의 자동차 생산이 감소한 요인으로 대립적 노사관계, 경직된 노동시장 구조 등을 꼽았다.

협회는 “고비용·저효율 생산구조가 고착화되며 생산경쟁력이 상실됐다”며 “지난해 2월 한국지엠의 군산공장 폐쇄로 인한 생산 중단, 내수와 수출의 동반 부진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반면, 인도와 멕시코는 임금수준 대비 높은 생산성으로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은 “국내 자동차산업의 경쟁력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지원 정책이 절실하다”면서 “법·제도 개선을 통한 협력적 노사관계 구축과 함께 연비 및 배출가스 등의 환경규제, 안전과 소비자 관련 규제도 산업경쟁력을 고려해 혁신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한편, 지난해 자동차 생산량 세계 1위는 중국이 차지했다.

중국의 2018년 자동차 생산은 전년 대비 4.2% 감소한 2781만대로 28년 만에 처음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으나 10년 연속 세계 1위 자리를 지켰다. 다음으로 2위 미국, 3위 일본, 4위 독일, 5위 인도, 6위 멕시코, 7위 한국, 8위 브라질, 9위 스페인, 10위 프랑스 등 순으로 나타났다.

고은별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keb0522@wolyo.co.kr
IT. 전자. 항공. 게임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