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국회․정당
한국당 뺀 여야 4당, ‘5·18 망언‘ 제명요구..."어처구니 없는 일"
한국당 '5.18 발언'과 관련하여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 회동한 왼쪽부터 유의동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장병완 민주평화당,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기자들에게 논의한 대책을 말하고 있다. 2019.02.11./사진=뉴시스

[월요신문=성유화 기자]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광주 민주화운동 모독발언 논란과 관련 제명을 요구하며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기로 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장병완 민주평화당·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와 유의동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11일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한국당의 세 의원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키로 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에게 "오늘 4당이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범죄적 망동에 대한 대책을 세우기 위해 회동했다"며 "한국당 의원들의 5·18에 대한 범죄적 망동은 역사를 부정하는 것이고 우리 민주주의를 세워온 국민들에 대한 도전이라고 규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1차적으로 4당이 함께 세 의원에 대한 윤리위 제소를 하고 그것이 윤리위에서 관철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기로 합의했다"며 "그뿐만 아니라 앞으로 이 문제 해결을 위한 여러가지 과제를 함께 노력해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보수야당인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참으로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졌다"고 토로했다.

그는 "(한국당이) 허위사실 유포죄로 유죄 확정을 받은 지만원씨의 거짓 주장을 방조한 것도 모자라 현직 의원들이 망언을 쏟아냈다"며 "한국당은 적당한 변명 속에 그대로 넘기려고 해선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손 대표는 "의원들이 역사 왜곡을 폄훼하는 일을 국회 차원에서 그대로 놔둘 수 없다"며 "국회 윤리위를 통해 징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호남을 기반으로 하는 민주평화당은 더욱 공세 수위가 높았다. 장 원내대표는 "희생자들 국립묘지에 있어, 입법 행정 사법적으로 확정된 사실을 왜곡한 것으로 역사 왜곡이고, 민주화운동을 부정하는 것"이라며 "우리가 취할 가장 강력한 제재 조치하는 게 역사 살리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호소했다.

정의당 윤 원내대표는 "윤리위 제소는 '품위 훼손'이 아니라 민주주의에 대한 폭거 행위에 해당하기 때문"이라며 "제명을 관철시키기 위한 윤리위 제소에 뜻을 모으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4당이 요구하는 '제명'은 최고 징계기에 실제 '제명'이 이뤄지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헌법에 의원을 제명하려면 국회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고 규정돼 있다.

이와 관련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그건 우리 당 내 문제"라며 "우리 당에서 처리하도록, 고민하도록 놓아 달라고 말하고 싶다"고 일축했다.

이어 그는 "보수 정당 안의 스펙트럼, 말하(자)면 견해차가 있을수 있고 다양한 의견이 존재할수 있는 게 보수정당의 생명력"이라며 "기본적으로 당 내 소수의 의견 다양성 일환으로 소화할 수 있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한편 이번 5·18 망언은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 규명 대국민 공청회`가 발단이 됐다.

공청회는 김진태·이종명 의원과 5·18역사학회가 공동 주최한 행사로 이 의원은 이 날 "광주폭동이 10~20년 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민주화운동이 됐다"고 발언했다.

김순례 의원도 "5·18 유공자라는 괴물집단을 만들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며 "전두환은 영웅"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아울러 이날 공동 주최한 5·18역사학회는 극우 보수 인사들로 이뤄진 시민사회단체로 알려졌다.

성유화 정치. 사회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bghk8609@hanmail.net
정치. 사회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국민심판단 2019-02-11 21:08:15

    역사적 평가가 끝난 사실에 대한 망언을 다양성이라 해석하다니... 자유한국당에 주어지면 가장 위험한 것이 바로 자유다. 전두환에게 자유가 주어줬을 때 그는 학살을 했고, 김진태 같은 망나니들에게 자유가 주어줬을 때 그들은 역사를 왜곡한다. 정치를 하던 외교를 하던 기본적으로 지켜지는 룰이라는게 있다. 이들은 일본우익보다 더 조선의 역사를 부정하며 충성스럽게 아베에 충성하고 있다. 이런 개새끼들이 한국민의 혈세로 밥을 사먹으며 한국내에서 일본 정치를 한다. 이에 우리 국민들은 분노한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