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국회․정당
홍준표, 전당대회 등록 앞두고 불출마 선언한 까닭
당권 도전을 선언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31일 서울 종로구 집무실에서 뉴시스와 인터뷰를 갖고 있다. 2019.01.31./사진=뉴시스

[월요신문=성유화 기자] 자유한국당 유력 당권 주자인 홍준표 전(前) 대표가 2.27 한국당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한 것을 두고 해석이 분분하다.

홍 전 대표는 11일 입장문을 내고 “끝까지 함께 하지 못해 유감”이라며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홍 전 대표는 “이번 전당대회는 모든 후보자가 정정당당하게 상호 검증을 하고 공정한 경쟁을 해 우리당이 새롭게 태어나는 계기가 돼야 한다”며 “끝까지 함께 하지 못해 유감”이라고 전했다.

덧붙여 “저를 믿고 지지해 주신 국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께 진심으로 죄송하고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홍 전 대표의 이같은 사퇴를 두고 '경쟁력이 부족했다'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현재 당대표 경선은 ‘황교안 대세론’으로 흐르고 있다. 때문에 홍 전 대표가 이번 전당대회에서 참패를 맛본다면 정치적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판단해 미리 사퇴하는 방안을 선택했다는 것.

또 다른 유력 당권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이같은 전당대회 연기 논란에 "여러 번 이야기했지만, 당에서 결정할 것이고 당 방침을 따르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낮 부산 남구 한 음식점에서 부산지역 원외 위원장과 오찬을 하고 나서 취재진 질문에 "전당대회는 당원 마음을 모으는 축제로 모두가 협력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지난 10일 홍준표 전 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비롯해 정우택·안상수·주호영·심재철 의원 등 6명의 당권주자는 전당대회와 제2차 북미정상회담의 일정이 겹치는 것을 우려하며 "전당대회 일정을 2주 이상 늦추지 않으면 후보등록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이에 자유한국당 선거관리위원회가 11일 전체회의를 했지만 전당대회는 예정대로 오는 27일 진행한다고 재차 확인했다.

박관용 선관위원장은 회의 직후 취재진에게 “결정을 두 번 하는 경우는 없으며, (전당대회) 일정 연기를 재고한다는 등의 얘기는 없었다”면서 “전당대회 ‘보이콧’을 하는 것은 그 사람들의 사정이지 우리와 관계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홍 전 대표의 결정으로 다른 5명의 주자 역시 불출마할 공산이 크다. 이에 전당대회는 초반의 기세와 달리 결국 당권 후보 중 보이콧을 선언하지 않은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김진태 의원 2파전이 돼버린다. 특히나 황 전 총리의 승승장구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아 더더욱 ‘반쪽짜리’라는 평가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김진태 의원의 경우 이날 각각 부산 자갈치 시장과 제주도당 등 일정을 소화한 뒤 예정대로 12일 후보 등록을 할 전망이다.

성유화 정치. 사회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bghk8609@hanmail.net
정치. 사회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