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생활산업 재계리서치
CJ제일제당, ‘고메 크리스피 핫도그’ 확고한 1위 굳힌다
CJ제일제당 고메 크리스피핫도그. /사진=CJ제일제당 제공.

[월요신문=이명진 기자] CJ제일제당은 프리미엄 냉동 스낵류인 ‘고메 크리스피 핫도그’(이하 ‘고메 핫도그’)가 차별화된 맛과 품질을 앞세워 냉동 핫도그 시장에서 독보적인 1위를 기록하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CJ제일제당은 ‘고메 핫도그’가 지난해 33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출시 첫 해인 지난 2016년 70억원의 매출을 올린 것과 비교 시 5배 가량 성장한 수치다. CJ제일제당에 따르면 올해도 지난달 출시 이후 최고 월 매출을 기록했으며, 지난주까지 누적매출(1월~2월 17일)은 전년 동기 대비 50% 이상 성장한 성과를 거뒀다.

‘고메 핫도그’의 인기 요인은 합리적인 가격으로 외식에서 즐기던 수제형 핫도그의 맛과 품질을 구현한 점을 꼽는다. 차별화된 기술로 핫도그 빵의 겉은 바삭하고 속은 쫄깃함을 극대화했다. 현미감자로 만든 후레이크를 활용해 기존 제품들과는 차별점을 뒀고, 별도의 소스나 설탕 없이 즐길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시장 지위도 점점 확대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2015년 시장점유율 15.3%로 업계 2위에 그쳤지만 2016년 '고메 핫도그'를 출시하며, 경쟁사 풀무원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다음해인 2017년에는 ‘고메 치즈 크리스피 핫도그’를 추가적으로 선보이고 35%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2위와의 격차를 10%p 가량 벌였다. 최고 성수기라고 여겨지는 지난해 11월과 12월에는 40% 점유율을 기록하며 1위 지위를 확고히 했다.

CJ제일제당은 외식에서 즐기던 맛 그대로 집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프리미엄 미식 HMR 브랜드 '고메'의 브랜드 파워와 맛 품질을 앞세워 ‘고메 핫도그’로만 올해 4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린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신학기 특수에 맞춰 수제 핫도그 전문점 트렌드를 반영한 신제품도 출시할 예정이다.

김숙진 CJ제일제당 냉동HMR 팀장은 “차별화된 기술을 바탕을 만든 ‘고메 핫도그’가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며 핫도그 시장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며 “성수 시즌인 방학 기간 동안 마케팅 활동에 집중하고, 최근 인기를 얻고 있는 에어프라이어 조리법 등에 맞춘 레시피를 선보이는 등 매출 확대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이명진 기자 산업 1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jins8420@naver.com
생활유통. 식음료. 제약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