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일반 핫이슈 추적
카드수수료 갈등…현대차 구입 시 ‘신한‧삼성‧롯데’ 못 쓴다
현대차는 KB국민·현대·하나·NH농협·씨티카드 등 5개 카드사와 수수료 인상 관련 협상을 원만하게 타결했으나 신한과 삼성카드, 롯데카드 등과는 실패했다. /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최은경 기자] 그간 카드수수료 인상을 둘러싸고 현대자동차와 카드업계 간 갈등이 결국 봉합되는 데 실패했다. 향후 현대차 구매 시 신한·삼성·롯데카드를 사용할 수 없게 됐다.

1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KB국민·현대·하나·NH농협·씨티카드 등 5개 카드사와 수수료 인상 관련 협상에 성공했으나, 신한과 삼성카드, 롯데카드 등과는 실패했다. 

현대차가 이날 계약해지를 예고한 만큼 내일부터는 신한‧삼성‧롯데 카드로는 현대차 구매가 어려울 전망이다.

기아차의 경우 오는 11일 자로 가맹점 계약 해지를 통보한 가운데 KB국민‧현대‧하나‧NH농협카드 등과 수수료율 협상을 원만하게 마친 상태다. 

다만 가맹 계약해지가 오는 14일로 유예된 BC카드의 경우 현재 협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BC카드와의 협상도 실패로 돌아갈 경우 BC카드를 결제망으로 사용 중인 우리카드도 사용이 막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 4일 가맹점 계약해지 통보 예고 뒤 그 유예 기간 전국 지점 및 대리점에서 고객들에게 10일(기아차 11일)부터 일부 카드에 대한 사용 중지를 개별적으로 설명한 바 있다. 

해당 카드로 결제하기 희망하는 고객에 대해선 15일 이전 출고분까지 선결제가 가능토록 조치를 취했다. 

카드 업계에선 그간 협상에서 일부 카드사들이 현대차에 백기 투항한 만큼 타결을 예상해왔으나 뜻밖의 결과에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대형 고객인 현대차와의 계약 해지로 직격탄을 맞은 일부 카드사들은 물론, 업계 전반이 당분간 수수료율 인상 후폭풍에 시달릴 것으로 보인다.

최은경 기자 산업 1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cek5783@naver.com
생활유통. 뷰티패션. 호텔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