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재계 재계리서치
롯데, '일하고 싶은 회사' 만들기 앞장
사진=롯데그룹

[월요신문=안유리나 기자] 롯데가 다양한 기업문화 투자로 지속성장 기반을 마련한다. 

롯데는 올해 신입사원 학자금 대출 이자 지원, 출산 축하금/유치원 지원금 확대 등을 통해 직원들의 업무의욕과 몰입도를 높여 기업의 지속성장에 기여하는 환경을 만든다고 18일 밝혔다. 또한 생명존중 운동과 환경보호 캠페인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천에 만전을 기한다는게 롯데 측 설명이다. 

롯데는 14일부터 15일까지 부산 롯데백화점 광복점에서 롯데 기업문화위원회 정기회의를 진행하고 위와 같은 과제를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올해 처음으로 열린 회의에는 기업문화위원회 공동위원장인 롯데지주 황각규 대표이사, 서울대 이경묵 교수를 비롯한 내・외부위원, 부산지역 인근 계열사 현장근무 직원 및 주니어보드 직원 등 50여명이 참여했다.

이 날 회의에는 지난해 중점적으로 추진한 소통 강화, ‘워라밸’ 문화 확산, 일하는 문화 혁신 활동들을 되짚어 봤다. 또한 올해 추진할 기업문화 활동 방향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롯데는 올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기업문화 조성을 위해 ‘일하고 싶은 회사 만들기’, ‘일하는 문화 혁신’, ‘사회적 책임 실천’을 집중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롯데는 직원들의 자긍심과 업무의욕을 고취시켜 ‘일하고 싶은 회사’로 거듭나기 위해 차별화된 복지제도를 개발해 올해 안에 점진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한국장학재단에서 취업 후 상환 학자금 대출을 받은 신입사원들에 대해 입사 이후 발생하는 대출 이자를 전액 지원할 계획이다. 한국장학재단 자료에 의하면 2018년 학자금 대출인원은 32만명으로, 이는 전체 재학생 중 12.9% 수준이다. 롯데는 이를 통해 신입사원의 빚으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을 해결하고, 회사에 대한 애사심을 높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저출산 문제 해결에 기여하기 위해 계열사별로 다르게 운영하고 있는 출산/육아 관련 복지제도를 그룹차원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둘째 자녀 이상 출산시 축하금을 200만원 지급하고, 유치원 학자금을 월 10만원씩 2년간 지원한다.  

이와 함께 현재 직장 어린이집 의무 설치 기준인 상시 근로자 500인 이상을 그룹 자체적으로 300인 이상으로 강화한다. 현재 롯데는 25개 그룹사에서 직장 어린이집을 운영 중인데, 이를 단계적으로 확대해 직원들의 양육에 대한 부담을 줄일 계획이다. 롯데는 이미 국내 대기업 최초로 여성 자동육아휴직제, 남성육아휴직 의무화를 도입해 저출산 극복을 위한 육아환경 개선에 앞장서 온 바 있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천을 위해 생명존중 문화 확산과 환경 보호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이를 위해 롯데마트 임직원 800여명이 참여하고 있는 ‘생명사랑 지킴이’ 활동을 그룹 전체로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생명사랑 지킴이’는 자신과 주변사람의 변화에 관심을 가져 위험신호를 파악해 도움을 주고, 자살 예방에 기여하는 활동으로, 롯데는 보건복지부 중앙자살예방센터와 연계해 임직원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해, 1만명의 생명사랑 지킴이를 양성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그룹 인프라를 활용해 생명존중 캠페인을 펼쳐 나갈 예정이다.

또한 국가적 재난으로 떠오른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미세먼지 Free’ 캠페인을 펼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와 이산화탄소를 저감해 나가고, 야외 활동 근무자 보호에 노력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임직원 대상으로 대중교통 이용 캠페인을 펼치고, 샤롯데봉사단이 동참하여 13만 그루의 나무심기에 나선다.

일하는 문화 혁신을 위해서는 그룹 공통 가이드를 통해 직원들의 업무효율성을 제고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해부터 진행중인 ‘ERRC’ 캠페인을 확대해 나간다. ERRC는 업무에서 ‘제거해야 할 요소(Eliminate)’, ‘감소해야 할 요소(Reduce)’, ‘향상시켜야 할 요소(Raise)’, ‘새롭게 창조해야 할 요소(Create)’ 등 네가지 요인을 발굴해 생산성을 높이는 활동으로, 롯데는 지난해 438개의 ERRC 과제를 통해  98만 시간을 아끼고, 총 670억원의 절감 효과를 본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롯데는 서울・경기 지역의 사업장에서 근무하는 롯데제과, 롯데푸드, 롯데면세점 등 6개 계열사 현장 직원 30명이 함께하는 간담회를 진행해 업무에 몰입할 수 있는 문화 조성과 관련해 가감없이 이야기를 나눴다.

이들은 현장의 의견을 생생하게 전달하기 위해 회의 하루 전인 13일, ‘아이디어 해커톤(Hackathon; 팀을 이뤄 마라톤을 하듯 긴 시간 동안 시제품 단계의 결과물을 완성하는 대회)’을 진행했으며, ‘부서 이기주의 타파’, ‘도전정신을 고취하는 제도 마련’, ‘불필요한 회의/보고 축소’, ‘감정노동자 보호대책 강화’ 등 현장에서 느끼는 고민과 해결책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제안했다.

황각규 대표이사를 비롯한 내・외부위원들은 이를 하나씩 경청하고, 개선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황 대표이사는 “긍정적인 기업문화 조성의 목적은 결국 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이끌기 위함”이라며, “이를 위해 임직원 모두가 업에 대한 본질을 이해하고, 기업의 지속발전 측면에서 현장의 문제점을 찾고, 이를 해결해 나가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황 대표이사는 “기업문화와 관련된 건의사항이나 애로사항에 대해 언제든지 알려주면, 제안된 내용에 대해 최대한 빠르게 조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약속했다.

공동위원장인 서울대 이경묵 교수는 “현장의 어려움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회사의 시스템을 바꾸는 것도 중요하지만, 소통을 통해 팀장/임원들이 자체적으로 해결하도록 유도하는 것도 있다.”며 “구성원들이 즐겁게 일할 수 있고 회사도 성장할 수 있는 아이디어로 관리자들을 설득하는 등의 적극적 소통의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기업문화위원회 내외부위원들은 회의에 앞서 광복점 인근에 추진중인 ‘부산롯데타워’ 건립 상황을 살펴봤다. 롯데는 4,500억원을 들여 높이 380m 규모의 부산롯데타워를 조성해 부산의 복합문화관광벨트에 이바지 할 계획이다.
 

안유리나 산업 1팀 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ahnyurina@naver.com
재계. 생활유통. 식음료. 뷰티패션. 호텔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