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청와대․정부
'가짜뉴스' 발끈한 靑, 강원 산불 文 대통령 행적 고발 조치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노영민 비서실장 등 환송 인사들과 귀빈 접견실로 향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월요신문=박현진 기자] 강원 산불 당일 문재인 대통령의 행적과 관련된 가짜뉴스에 대해 청와대가 법적 대응 의사를 밝혔다.

11일 오전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은 “강원 산불화재 당일 대통령 행적에 대한 허위조작정보에 대해서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엄정한 법집행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비서실장 명의로 허위조작정보에 대해 고발을 진향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른 청와대 내에 허위조작정보 대응팀을 구성해 가동할 것도 예고했다.

논란이된 가짜뉴스는 강원 산불 당시 문 대통령이 '신문의 날' 행사를 마치고 언론사 사장과 술을 마셨다는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지난 9일 고민정 부대변인의 서면 브리핑을 통해 “터무니없는 가짜뉴스가 시중에 떠돌았다”며 “최초 거짓말을 유포한 ‘진성호 방송’과 ‘신의 한수’에 대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로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진성호 방송'과 '신의 한수'에서는 문 대통령의 '숙취설'과 '보톡스설'을 유튜브로 방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고 부대변인은 “'이런 거짓말을 누가 믿겠는가' 해서 대응하지 않았으나 일부 정치인들이 면책특권에 기대 정치적으로 악용해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전했다.

청와대의 이 같은 대응은 왜곡된 주장으로 인해 자칫 국민에게 사실처럼 받아들여질 가능성을 차단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한편 여당인 민주당 역시 빠른 움직임을 보였다. 이르면 12일에 가짜뉴스 배포 인물들을 고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10일 민주당 허위조작정보대책특별위원장인 박광온 의원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발생한 허위조작정보는 사회적 혼란을 노린 중대한 범죄행위”라며 “산불과 관련한 허위조작정보에 대해 법적 조치를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같은 허위조작정보를 직접 게시해 범죄행위에 가담하는 행태까지 벌어졌다”고 비판하며 “일부 정치인들이 면책특권에 기대 허위조작 정보를 정치적으로 악용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위는 페이스북과 유튜브 각종 커뮤니티를 통해 허위조작정보를 제작 및 유포한 89개의 가짜뉴스를 정보통신망법과 형법에 따른 명예훼손죄로 고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