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페셜기획 월요기획
[월요기획] IBK투자증권, 최악의 ‘직원 처우’…외면 받는 직원 고통‘채용비리’ 파문에 이어 전·현직 직원들 연이은 내부 고발
IBK투자증권 본사 전경. <사진=IBK투자증권>

[월요신문=고병훈 기자] 채용비리 파문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IBK투자증권이 열악한 직원 처우로 다시 한 번 구설수에 오르내리고 있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IBK투자증권 내부에서 강제적인 야근과 잦은 회식, 후진적인 직원 복지 등 직원들의 불만이 쉴 새 없이 터져 나오고 있다. 특히 IBK투자증권 신입대졸 정규직의 연봉은 타 증권사 및 금융업 회사에 근무하고 있는 고졸출신 신입직원들보다도 적은 액수로 직원들의 이직·퇴사율도 높아지고 있는 형국이다.

지난 1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채용비리가 난무하는 IBK투자증권의 직원 처우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으로 IBK투자증권의 퇴폐한 직원 처우를 고발하는 글이 올라왔다. IBK투자증권 전·현직 직원들은 댓글을 통해 관련 내용을 설명하는가 하면, 김영규 대표를 비롯한 임원진을 향해 열악한 직원 처우 개선을 위한 노력을 촉구했다.

청원인은 “변화하고 있는 시대에 맞춰 개선의 여지가 전혀 없는 IBK투자증권에서는 정말 다양한 문제와 형편없는 직원 처우로 많은 직원들이 고통 받고 있다”며 “이런 부조리한 과거 속에서도 현 직원들이 버티고 있는 것은 개선의 여지가 조금이라도 있을까 하는 기대감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는 “IBK투자증권은 전혀 발전하고자 하는 의지도, 과거에 대한 반성의 여지도 없는 상태로 직원들에게 고통을 주고 있다”며 내부 고발을 이어갔다.

그는 “직원들의 복지를 억압함과 동시에 타 공공기관에서 시행하는 임금상승은 11년째 볼 수가 없는 상태”라며 “말로만 매년 연봉협상이지 실질적으로 실천이 되고 있는지는 그 누구도 알수가 없으며, 일말의 희망조차도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IBK투자증권 관계자는 “연봉협상은 매년 직원들이 개인별로 협상을 하는 것이라 따로 말씀드릴 수 없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직원들은 지난해 IBK투자증권은 최대 당기순이익을 달성했음에도 불구하고, 직원들의 사리사욕을 채우는 엄청난 액수의 법인카드 사용, 그 누구도 원하지 않는 호프데이, 외부 언론과 기관들에게만 잘 보이기 위한 쓸모없는 백동 포럼 등의 무분별한 비용을 사용하며 직원들을 처우는 거들떠보지도 않는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52시간 근무제 시행에도 불구하고, 정시 퇴근시간 후에 진행되는 강제적인 야근과 잦은 회식, 흔히들 말하는 꼰대 문화 속에 많은 주니어급 직원들은 압박당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내부 직원임을 밝힌 A씨는 “여태까지 발생했던 부조리는 이를 알고도 묵인한 인사부 조직 전체의 문제”라며 “인사부 조직을 이대로 둔다면 똑같은 채용청탁과 인사부조리 등은 그대로 자행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인사팀장의 대학 시절 하숙집 아주머니의 딸, 인사부 직원의 남자친구까지 채용비리에 연루됐던 부끄러운 채용비리 실태를 겨냥한 지적이다. 서울남부지검은 지난 1월 IBK투자증권 인사 담당 임원 박모(60)씨와 인사팀장, 전 부사장 등 4명을 기소해, 현재 서울남부지법에서 재판이 진행 중이다.

자신을 IBK투자증권 퇴사자라 밝힌 B씨는 “차갑고 냉정하던 그들만의 이기적 집단을 떠올리면 씁쓸하기만 하다”며 “결국 달라지지 않고 묻히더라도, 회사 내에서 소통이 안 되어 이렇게 목소리를 낼 수밖에 없는 후배들과 동료들에게 위로와 응원을 보낸다”고 전했다.

한편, IBK투자증권은 정부가 최대주주인 IBK기업은행이 지분 83%를 소유하고 있는 회사이다. 채용비리 의혹으로 압수수색을 당한 ‘1호 증권사’라는 불명예를 안은 김영규 대표는 채용비리 파문과 연이어 폭로되는 내부문제로 막중한 부담감을 떠안게 됐다.

고병훈 경제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nwnqkddj3@naver.com
금융지주. 은행. 보험. 증권. 카드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