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일반
금감원·한국은행, 오늘부터 은행 자영업자 대출 공동검사신한·KB·우리·KEB하나은행 등 4대 시중은행 자영업자 대출 취급 실태
<사진=뉴시스>

[월요신문=고병훈 기자] 금융감독원과 한국은행이 은행권의 자영업자 대출과 관련해 공동 검사에 나선다.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과 한은은 이날 신한은행을 시작으로 KB국민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등 4대 시중은행의 자영업자 대출 취급 실태를 점검한다.

이는 최근 빠른 속도로 급증한 자영업자(개인사업자) 대출을 위험 요인으로 보고 금감원과 한은이 공동으로 실태 점검에 나선 것이다. 이번 검사에서는 통화정책 관련 규정을 중심으로, 대출 취급 과정에서 은행들이 자영업자들에게 보증과 담보를 과도하게 요구했는지 등을 중점적으로 살필 방침이다.

지난해 자영업자 대출의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은 2018년 1분기 말 13.9%에서 연말 11.4%로 떨어졌으나, 같은 기간 제2금융권 자영업자 대출 비중은 2017년 말 28.6%에서 2018년 말 30.5%로 증가했다. 자영업 대출의 연체차주비율도 2017년 말 1.33%에서 2018년 말 1.54%로 상승했다.

고병훈 경제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nwnqkddj3@naver.com
금융지주. 은행. 보험. 증권. 카드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