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연예 클릭 연예
차지연, 갑상선암 진단…"뮤지컬 하차, 투병과 치료에 전념"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월요신문=장혜원 기자] 뮤지컬배우 차지연이 갑상선암 진단을 받았다.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15일 공식 SNS에 “차지연이 건강상의 이유로 5월 17일부터 상연될 예정인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에서 하차하게 됐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차지연은 최근 병원 검진에서 갑상선암 진단을 받아 세부 조직 검사를 받고 있다,

소속사 측은 “현재 공연 중인 뮤지컬 ‘호프’의 경우도 제작사와 원만히 논의해 공연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며 “(차지연은) 투병과 치료에 전념하고 당사 또한 배우가 건강을 회복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차지연은 2006년 뮤지컬 ‘라이온킹’으로 데뷔한 후 ‘드림걸즈’, ‘서편제’, ‘카르멘’, ‘아이다’, ‘레베카’, ‘위키드’ 등 다수 뮤지컬에 출연하며 탁월한 연기력과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장혜원 사회. 연예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rain97@hanmail.net
사회. 연예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