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전자․통신
LG V50 씽큐 출시 연기 논의…통신 품질 vs 칩셋 수급, 문제는?
LG V50 씽큐/사진=LG전자

[월요신문=고은별 기자] 오는 19일 정식 출시 예정인 LG전자의 첫 5G(5세대 이동통신) 스마트폰인 ‘V50 씽큐(ThinQ)’가 출시 일정을 연기할 전망이다.

15일 이동통신 업계에 따르면 V50 씽큐는 당초 예정일인 19일보다 늦게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일주일 뒤인 26일 출시될 가능성이 점쳐지는 가운데 LG전자와 이통 3사는 V50 씽큐 출시일과 관련, 차후 일정을 논의 중에 있다.

출시일을 늦추는 것에 대해 현재 제조사와 이통사는 상반된 입장이다.

LG전자는 이통 3사의 요청이 있었다는 반면, 이통사는 LG전자의 통보로 V50 출시 일정 연기를 검토 중이라는 것.

현재 정확한 연기 일정은 확인이 어렵지만 당초 이번 주 중 계획한 정식 출시일은 늦춰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일각에서는 현재 불안정한 5G 통신 품질과 관련해 이통사가 비난을 최소화하고자 V50 씽큐 출시 연기를 요청한 것 아니냐는 추측과 함께, V50 씽큐 5G 칩셋 수급과 관련해 일정에 차질이 발생한 것 아니냐는 두 가지 시각이 공존하고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출시 일정 연기 여부와 일정, 사유 등은 확인이 어렵다”고 전했다.

한 이통사 관계자는 “5G 가입자 유치를 위해 속히 단말을 받아 판매해야 하는 상황에서 일정 연기를 요청할 이유가 없다”며 “제조사에 단말 출시 연기를 요구할 입장도 아니”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오는 19일 이통 3사와 오픈마켓, LG베스트샵 등 자급제 채널을 통해 V50 씽큐를 정식 출시할 계획이었다. 출고가는 119만9000원으로 삼성 ‘갤럭시 S10 5G’보다 최대 35만7500원 더 저렴하다.

고은별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keb0522@wolyo.co.kr
IT. 전자. 항공. 게임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