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공기업 재계리서치
손병석 코레일 사장, 고양차량기지 KTX 탈선현장 점검"안전관리 원점 재검토"
손병석 코레일 사장이 16일 고양차량기지를 방문해 지난 15일 발생한 KTX 탈선 사고 지점을 점검하고 현장 직원들과 재발방지 대책을 논의했다./사진 = 코레일

[월요신문=지현호 기자] 손병석 코레일 사장이 16일 고양차량기지를 방문해 지난 15일 발생한 KTX 탈선 사고 지점을 점검하고 현장 직원들과 재발방지 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손 사장은 “강릉역 사고의 기억이 채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 또 한번 탈선사고가 발생하여 국민들의 우려와 질책이 높아지고 있다”며“최고경영자로서 무거운 책임을 느끼며 국민들께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또 “이번 사고가 직원들의 기강해이에서 기인했다는 지적이 있는 만큼 철저히 사고원인을 조사한 후 책임자를 엄단하여 자칫 해이해지기 쉬운 안전의식을 다잡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레일은 차량정비기지 안전관리에 대해 원점에서 재검토해 구조적 개선대책을 수립, 시행할 방침이다.

지현호 산업 2팀 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ho0520@wolyo.co.kr
건설. 철강. 중공업. 자동차. IT. 전자. 항공. 공기업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