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일반
北외무성 "차기 북미협상 대화상대 폼페이오 아닌 다른 인물 나서야"
북한 외무성 권정근 미국담당국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 사진=뉴시스

[월요신문=박현진 기자] 북한이 외무성 미국담당국장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비핵화 협상 교착의 원인을 제공했다고 비판하며 차기 북미협상에 다른 인물이 나오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18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권 국장은 "앞으로 미국과의 대화가 재개되는 경우에도 나는 폼페이오가 아닌 우리와의 의사소통이 보다 원만하고 원숙한 인물이 우리의 대화상대로 나서기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노이 수뇌회담의 교훈에 비추어보아도 일이 될 만하다가도 폼페이오만 끼어들면 일이 꼬이고 결과물이 날아나곤 하는데 앞으로도 내가 우려하는 것은 폼페이오가 회담에 관여하면 또 판이 지저분해지고 일이 꼬일 수 있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권 국장은 "다행스러운 것은 우리 국무위원회 위원장 동지와 트럼프 대통령 사이의 개인적인 관계가 여전히 좋은 것"이라며 "국무위원회 위원장 동지께서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이 지내는 데 대해 기쁘게 생각하고 계시는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15일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텍사스 A&M 대학 강연 후 3차 북미정상회담 관련 김 위원장의 시정연설에 대한 입장 밝힌 바 있다. 권 국장의 발언은 이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미국이 올해 말 전에 계산법을 바꾸고 화답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것으로 만사람이 명백히 이해하고 있는 때에 미 국무장관 폼페이오만이 혼자 연말까지 미조 사이의 실무협상을 끝내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잠꼬대 같은 소리를 하여 사람들의 조소를 자아내고 있다. 그가 알아듣지 못했다면 대단히 위험천만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지금의 궁리로는 우리를 까딱도 움직이지 못할 것"이라고 북미간 핵협상이 진전할 수 없을 것임을 강조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