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국회․정당
한국당, 오늘 윤리위 개최…'5·18·세월호 망언' 징계 심의 이뤄지나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8회 국회를 빛낸 바른정치언어상 시상식'에 수상자로 참석한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자신에 대한 당 윤리특위 예정 문자메세지를 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월요신문=박현진 기자] '세월호 참사'에 막말 논란이 된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과 차명진 당협의원장과 '5·18망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김진태·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를 두고 19일 윤리위를 소집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윤리위원회 소집으로 막말발언에 대한 징계가 이뤄질지 이목이 집중된다. 

윤리위는 19일 세월호 참사 5주기를 전후로 차 위원장과 정 의원이 세월호 참사 유족에 대한 모욕성 글을 자신들의 페이스북에 올린 경위 등을 검토 후 징계 여부와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정 의원은 세월호 5주기를 앞두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월호 그만 좀 우려먹으라. 징글징글하다"고 게재했으며, 차 당협위원장은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쳐먹고, 찜 쪄 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먹는다"고 올렸다.

정 의원과 차 위원장은 이후 논란이 불거지자 해당 글을 삭제하고 정 의원은 "정치권에 던진 글", 차 위원장은 "유가족에 상처를 줬다"며 뒤늦은 해명과 사과를 했지만 여론은 비난이 끊이지 않았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지난 16일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세월호 망언에 대해 "유가족과 국민 마음에 상처를 주는 것은 물론 표현 자체도 국민 감성과 맞지 않는다"면서 "윤리위원회에서 응분의 조치를 해주길 바란다. 다시 한 번 사죄드린다"고 머리숙여 사죄했다. 

다만 이번 윤리위원회에서는 '세월호 막말'의 경우는 징계 여부를 검토하는 수준의 논의만 될것이라는게 당 내부의견이다. 

앞서 당 윤리위는 지난 2월8일 5·18 비하 발언으로 논란이 커졌던 김진태·김순례 의원의 징계도 다룰 예정이다.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이 한 달 앞으로 다가온 만큼 더는 결정을 미룰 수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윤리위는 제명을 권고한 이종명 의원과 함께 두 의원을 징계하려 했지만, 지난 2월27일 전당대회에 출마함에 따라 선거 중립성을 고려해 징계에 대한 논의를 잠정 미뤄왔다.

당 관계자에 따르면 "5·18 기념일 전에 이 문제를 털고 가야 괜한 잡음이 생기지 않기 때문에 그 전에 징계조치를 내릴 것으로 파악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