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국회․정당
여야 4당, 한국당 5.18망언 '솜방망이' 징계에 "역시나"
'5.18 망언'으로 논란을 빚은 자유한국당 김진태, 김순례 의원 / 사진=뉴시스

[월요신문=박현진 기자] 자유한국당 중앙윤리위원회가 5·18 망언으로 물의를 빚은 김순례 의원에 대해 당원권 3개월 정지, 김진태 의원에 대해 경고 처분을 내렸다. 이에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은 일제히 비판했다.

윤리위는 19일 김순례, 김진태 두 의원에 대한 징계 수위 결과를 별다른 설명 없이 서면으로 밝혔다. 이는 문제의 발언이 있은 지 70일이나 지난 후에 나온 징계다.

이에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두 달 가까이 미룬 한국당의 5·18 망언자들에 대한 징계조치가 경징계에 그쳤다"라며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였다. 과거에 대한 반성도 과거를 마주대할 용기도 없는 정당임을 스스로 고백한 것"이라고 일갈했다.

이어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5·18 기념식 참석 추진 소식에 "이러고도 광주시민을, 광주 영령들을 대할 낯이라도 있냐"면서 "한국당은 차라리 '자유망언당'으로 이름을 바꾸라"고 비판했다.

최경환 평화당 최고위원도 논평에서 "한국당은 5·18 망언 의원들을 국회에서 제명하라는 국민적 요구를 무시하고, 오히려 망언 의원들에게 면죄부를 줬다"며 "혹시나 기대했지만 결과는 역시나였다. 이러고도 황 대표는 무슨 낯으로 5·18 행사에 참석하려 하느냐"고 따졌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 역시 논평을 통해 "징계를 한 것인지 '안마'를 한 것인지 헷갈릴 지경"이라고 비꼬며 "국민들의 멍든 가슴에 도리어 더 큰 생채기를 냈다"고 쓴소리를 냈다.

이어 황 대표에 대해 "한국당의 혁신과 환골탈태를 위해서는 예상을 뛰어넘는 대표가 돼야 하지만 결국 누구나 예상이 가능한 대표로 머물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김종대 정의당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국민들은 이들의 국회의원 자격을 박탈하고 단죄할 것을 요구했지만 솜방망이 처벌에 그쳤다"면서 "국회의원 세비 아깝다는 국민의 한탄에 이어 당비가 아깝다는 한국당 당원의 한숨이 들리는 듯 하다"고 전했다.

이어 "오늘은 4·19혁명 59주년이다. 국민이 목숨 걸고 지키려 한 민주주의의 출발이 59년 전 오늘이고 5·18 광주는 그 연장선이다"라며 "이를 부정한 이들을 벌하지 않은 한국당은 역사 비틀기를 오히려 격려한 셈이다.  4·19혁명 59주년을 한국당이 망쳤다"고 비난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바른말쟁이 2019-04-21 20:59:24

    황교안 대표님은,5,18 망언자분들께 솜방망이 처벌을 내리셨지만 국민들은 자유한국당을 쇠방망이로 처벌할거라고 생각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