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생활산업
신동주 회장, 롯데 총수 일가 위한 탄원서 제출한 까닭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사진=뉴시스

[월요신문=안유리나 기자] 롯데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이 롯데 총수일가 경영비리, 뇌물혐의 등으로 기소된 신격호 명예회장과 신동빈 회장, 신영자 전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의 선처를 구하는 탄원서를 대법원에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신동주 회장은 지난 13일 현재 대법원에서 심리가 진행되고 있는 롯데그룹 총수일가 경영비리 사건과 국정농단 사건에 대해 “선처를 베풀어 달라”는 취지의 탄원서를 제출했다.

신 회장이 대법원에 제출한 A4 용지 3장 분량의 탄원서에는 아버지인 신격호 명예회장, 동생 신동빈 회장, 누나 신영자 전 이사장의 선처를 구하는 내용이 각각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신 회장은 횡령과 배임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신격호 명예회장의 탄원서에 “아버지 신격호는 롯데그룹을 현재 국내 재계 5위 규모로 성장시켰고, 경제적 측면에서 한국 사회 발전에 기여해 왔다”며 “부정한 일을 용납하지 않는 엄격한 자세를 보이셨던 아버지가 부정한 일을 지시하셨음은 도저히 믿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아버지께서는 올해로 백수(99세)를 맞이하신 고령의 몸으로 과거의 상세한 기억을 떠올려서 본인의 결백을 증명할 수 없으며 복역할 수 있는 건강 상태도 아니다”며 “평생 롯데와 한국을 위해 많은 일을 하신 아버지가 교도소가 아닌 가족들의 돌봄 가운데 그의 여생을 보낼 수 있도록 재판부의 관대한 판결을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신동빈 회장의 탄원서에는 “동생 신동빈은 한국 경제를 지탱하는 재계서열 5위 기업을 이끌고 있기 때문에 대법원 판결에 따라 그룹 경영에 큰 영향이 있을 것”이라며 “본인이 진솔하게 반성하고 있고 한국 경제와 사회를 위해 과거 이상으로 기여하겠다는 결의를 표명하고 있기에 무죄 또는 집행유예의 관대한 판결을 선고 바란다”고 요청했다.

또한 “신동빈과 형제간 경영권 분쟁을 벌여왔지만 동생이 2018년 2월 1심에서 법정 구속되면서 지금 이대로라면 아버지가 일생을 바쳐 일군 롯데그룹이 무너질 수 있겠다는 위기감을 갖게 됐다”며 “대립을 수습하고 보다 큰 대의를 위해 형제가 화해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기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지난 2015년부터 신동빈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여온 신동주 회장이 최근 돌연 화해 모드로 전향한 의중이 읽혀지는 대목이다.

앞서 신동주 회장은 지난해 총 네 차례에 걸쳐 신동빈 회장에게 화해를 하자는 내용의 친필 편지를 보낸 바 있다. 편지의 주요 내용은 경영권 다툼을 멈추고 한∙일 롯데의 분리를 통해 롯데그룹 경영 안정화를 찾자는 내용을 담고 있다.

배임죄 등으로 유죄판결을 선고 받은 신영자 전 이사장에 대해서는 “고령이 되신 아버지 신격호에게 오랜 세월 동안 효행을 실천하고 경제인으로서 한국 경제에도 크게 기여해 온 훌륭한 누이”라며 “76세가 넘어 체력적으로 교도소에서 복역하는 것이 어려운 상태기에 이러한 사정을 참작하여 과대한 판결을 부탁 드린다”고 선처를 호소했다.


 
 

안유리나 산업 1팀 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ahnyurina@naver.com
재계. 생활유통. 식음료. 뷰티패션. 호텔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동글이 2019-05-17 18:38:09

    롯데가 무너지면 우리나라 국격과 경제, 여러가지로 타격이 크다.
    한 기업을 국가가 완전히 무너뜨린 것은 이전 시대들로 족하다... (국제기업, 대우 등등)
    롯데 총수일가를 관대히 선처하고 대신 일본이 아닌 우리나라 경제에 이바지하게끔 기회를 주자.   삭제

    • 이네마로 2019-05-17 17:55:12

      사드 때문에 롯떼가 중국에서 많은 손해를 본것으로 알고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롯데는 나라를 위함이다 생각한것으로 본다
      이번 불미스러운 일로 총수일가가 법의 심판을 받고 있는데 한번의 선처가 있으서면 한다
      나역시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롯데 총수일가의 사건은 가슴이 아프다
      선처를 했으면 한다   삭제

      • 김세완 2019-05-17 17:01:48

        맡형으로서 대의를 가지고 화애하는 신 회장님의 품격에 박수를 보냅니다 응원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