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일반
'글로벌통' 손태승 회장, 해외 IR 행보에 관심집중지주 체제 전환 후 첫 IR...3박4일 일본 및 홍콩 투자자 만나
(왼쪽부터)우리금융지주·우리은행 본사 사옥.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 /사진=우리금융지주

[월요신문=윤주애 기자] '글로벌통' '전략통'으로 꼽히는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지 체제 출범 후 첫 해외 기업설명회(IR)에 나섰다. 

손 회장은 지난 19일부터 3박 4일간의 일정으로 일본 및 홍콩에서 해외IR에 나섰다. 이 기간 동안 손 회장은 국부펀드 및 글로벌 대형 자산운용사, 연기금 등의 해외투자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20일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글로벌 투자자들의 면담 요청이 쇄도해 당초 계획보다 일정을 늘렸다. 만나려고 했던 곳도 있고, 그 외 추가적으로 요청이 들어와서 미팅 횟수를 늘리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 해외IR은 지주 체제 출범 후 첫 번째이다. 손 회장은 지난해 양호한 실적을 올렸고, 올해 1분기에도 경상기준 사상 최대실적을 달성한 경영성과를 강조할 계획이다.

특히 비은행부문의 기업 인수합병(M&A)을 통한 우리금융그룹의 성장성을 부각시키며 글로벌 투자자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할 계획이다. 손 회장은 기존 투자자와의 우호적 관계를 유지하면서 신규 투자를 확보하는데 공을 들여 적극적으로 주주가치를 제고할 방침이다. 

손 회장은 올해 8월 하순경에도 미국 등 북미 지역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IR을 실시할 계획이다.

손 회장은 지난 해 런던, 스톡홀름, 홍콩, 싱가폴 등 해외 주요 국제금융도시를 중심으로 해외IR을 실시했다. 당시 그는 지주사 체제 전환 이후의 중장기 비전을 설명했고, 해외투자자들의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낸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올해 들어 외국인 지분율이 2% 이상 증가하는 등 글로벌 투자자들의 투자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손태승 회장의 해외IR은 장기투자자들로부터 우리금융그룹에 대한 신뢰를 공고히 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손 회장은 1959년 광주 출생으로 전주고등학교, 성균관대 법학과(학사), 서울대 법학과(석사)를 졸업하고 1987년 우리은행의 전신인 한일은행에 입행해 은행원 생활을 시작했다. 한일은행에서 국제부 대리, 1994년 뉴욕지점 과장으로 근무했다. 1999년 상업은행과 한일은행이 합병하면서 우리은행으로 소속이 바뀌었다.

그는 2003년 우리은행 최연소 전략기획부장으로 승진했고, 이후 탄탄대로를 걷고 있다. 우리은행의 미국 LA지점장, 전 우리금융지주 미래전략담당 상무, 우리은행 글로벌사업본부장 등을 거쳤다. 손 회장은 2014년 우리은행 부행장으로 승진했고, 이듬해 글로벌 사업을 총괄하는 그룹장에 올랐다. 수준급 영업실력으로 IR에서 직접 투자자를 상대로 설명하는 것은 물론이다.

그는 2017년말 채용비리, 경영공백 등으로 최대 위기에 직면한 우리은행의 수장이 됐다. 조직 안정화를 위해 현장 소통경영을 실천했고, 숙원 중 하나인 지주 체제 전환도 성공했다. 이 모든 게 취임 후 1년 안에 이뤄졌다.


윤주애 경제부 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yjuae@naver.com
금융. 은행. 보험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