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증권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 에미레이트 항공기 2대 매각항공기 매각으로 약 15% 이상 수익 거둘 듯
에미레이트 항공기. /사진=미래에셋대우

[월요신문=윤주애 기자]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회장 박현주)이 에미레이트 항공기 B777-300ER 2대를 매각하는데 성공했다.

20일 미래에셋대우는 이 회사의 홍콩법인이 2015년부터 보유해 온 두바이 국영항공사 에미레이트항공의 B777-300ER 항공기 2대를 일본계 리스사에 매각 완료했다고 밝혔다.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은 지난 2015년 3월과 8월, 에미레이트항공이 2011년과 2015년에 인도받아 사용 중이던 B777-300ER 항공기를 매입해 재임대하는 세일즈 앤 리스백 (Sales and Lease back) 계약을 체결 한 바 있다. 외국계 은행과 국내 연기금을 비롯한 기관투자자들이 약 3억2000만달러 규모의 매입자금 조달에 공동으로 참여했다.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은 이번 항공기 매각을 통해 약 15% 이상의 수익을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 관계자는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은 항공기 금융시장에 대한 폭넓은 이해와 글로벌 주요 항공기 리스사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항공기 투자기회 소싱과 구조화,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항공산업은 향후에도 높은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되는 산업인 만큼 항공기 금융부문에서 선도적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하고, 올 하반기 3억달러 증자를 통해 확보하게 될 약 2조3000억원의 자기자본을 통해 안정적인 수익 창출이 가능한 대체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은 지난 2017년 국내 증권사 최초로 핀에어 항공기를 매각한 바 있다.


윤주애 경제부 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yjuae@naver.com
금융. 은행. 보험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