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건.사고 핫이슈 추적
'의정부 일가족 사망'서 발견된 단서...주저흔·방어흔 무엇?
지난 20일 일가족 3명이 숨진 채 발견된 경기 의정부시의 아파트. 2019.05.21./사진=뉴시스

[월요신문=성유화 기자] 경기 의정부시 아파트에서 일가족 시신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이에 일가족의 시신에 나타난 주저흔과 방어흔에 대해 관심이 쏠린다.

경기 의정부경찰서에 따르면 숨진 채 발견된 일가족의 가장 A씨(51)와 아내 B씨(48), 딸 C양(18)은 20일 오전 11시30분께 아들 D군(15)의 신고로 발견됐다. 숨진 일가족에게선 모두 흉기에 찔린 흔적이 발견됐고, 혈흔과 함께 흉기가 발견됐다.

일가족을 발견한 아들 D 군은 경찰 조사에서 "오전 4시까지 학교 과제를 한 뒤 늦게 잠이 들었다가 일어나 보니 오전 11시가 넘었고, 가족들이 숨져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에 따르면 아내 B씨의 시신에서는 주저흔이나 방어흔이 발견되지 않았지만, A씨의 시신에서는 주저흔이 발견되고 C양의 손 부위에는 방어흔이 발견됐다.

경찰은 방 안에 외부 침입 흔적과 유서는 발견되지 않은 정황으로 보아, A씨가 아내와 딸을 살해하고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을 유력하게 보고 있다.

목공예 관련 일을 해온 A 씨는 최근 불경기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D 군은 "전날 오후 부모님과 누나가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비관적인 대화를 나눴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에게서 발견된 주저흔(躊躇痕 hesitation mark)이란 자살을 시도할 때 심리적으로 한 번에 치명상을 입지 못해 주저하다가 여러 번 자해를 시도하면서 생기는 상처를 의미한다. 이 주저흔은 특히 자살 여부를 가릴 때 중요한 단서로 적용하는 법의학 개념이다. 즉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는 사람이 한 번에 치명상을 만들지 못하고 여러 차례 자해하며 생긴 흔적을 의미한다.

최근 주저흔이 발견된 사건으로는 지난해 있었던 ‘증평 모녀 사망 사건’이 대표적이다. 증평 모녀 사망 사건의 40대 여성은 남편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후 떠안게 된 빚과 생활비 부족 등으로 생활고를 겪었다. 아울러 그녀에게는 2건의 사기사건 피의자로 경찰 조사까지 받게 된 압박감까지 있었다. 이에 그녀가 결국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여겨진다고 경찰은 설명한 바 있다. 그녀가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몸에서는 주저흔이 발견됐다.

또한 C양에게서 발견된 방어흔(防禦痕, defense mark)은 주저흔의 반대 개념으로 볼 수 있다. 방어흔은 누구나 공격을 당하면 무의식적으로 방어하는 과정에서 손바닥, 손등 등을 사용하기 때문에 그 부근에 주로 생기는 상처다. 방어흔은 특히 타살 여부를 판정할 경우 이용된다.

한편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21일 YTN에 출연해 “만약 가족이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경우 한 사람만 남겨놓기는 쉽지 않다”라며 ‘의정부 일가족 사망 사건’을 분석했다.

그는 “아들이 살아남은 부분, 그것에 대해서 많은 사람이 의문을 가진다. 아버지가 평상시 지인들에게 ‘중학생인 아들이 뭘 알겠느냐’라고 했다는 진술이 있다”라며 “그렇기 때문에 만약 극단적인 선택을 아버지가 주도해서 하게 된 것이라면 바로 그런 이유 때문에 아들을 남겨둔 것 아닌가.”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그는 “(가족이 참변을 당한 모습을 직접 본) 중학생 아들의 충격이 굉장히 클 것으로 보인다”고 봤다. 이어 “어떻게 보면 이 사람은 결국 마지막 현장을 목격한 목격자이기도 하지만 아직은 조사되지 않은 여러 가지 의혹을 밝히는 데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추정된다”며 “그렇기 때문에 경찰에선 여러 조력자를 동원해서 이 사람의 정신적인 안정뿐만 아니라 사건의 경위를 설명함에 있어서 이 사람의 진술이 매우 중요할 테니까, 이 중학생 아들에 대해 아주 안전하게 관리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라고 말했다. 

성유화 정치. 사회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bghk8609@hanmail.net
정치. 사회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