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일반
전자담배 '쥴' 시판에 청소년 흡연율 급증 우려...보건당국, 집중 단속 나선다
액상형 전자담배 '쥴(JULL)'이 24일 국내에 정식 출시된 가운데 이날 오전 서울 중구의 한 편의점에서 쥴이 판매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장혜원 기자] 미국 전자담배 업계 1위 제품인 쥴(JuuL)이 24일 국내에서 시판된 가운데 보건당국이 관련 단속에 나선다.

액상형 전자담배인 ‘쥴’은 2015년 출시 이후 2년 만에 미국 시장 점유율 70%를 돌파했다. USB(이동식 저장장치) 모양의 본체에 니코틴 함유 액상 카트리지를 꽂아 사용한다.

특히 미국에서는 청소년들 사이에 쥴 불법 구매가 성행할 정도로 인기가 높다. 지난해 미국 질병통제센터(CDC)에 따르면 고등학생 전자담배 흡연율은 1년 만에 80% 가량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격이 저렴한 쥴의 국내 상륙으로 청소년 흡연율 급증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보건복지부는 관계부처와 협력해 편의점 등 담배소매점에서 청소년에게 담배와 전자담배 기기장치를 판매하는 행위를 6월까지 집중 점검·단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복지부는 금연구역 안에서 신종 액상형 전자담배를 피는 행위도 7월 말까지 집중 지도·단속한다. 

쥴 등 신종 액상형 전자담배 역시 담배사업법상 담배에 해당하므로 금연구역에서 피우다 적발되면 10만원 과태료가 부과된다.

온라인상 불법 담배 판촉 행위 감시체계도 강화된다.

국가금연지원센터는 내달부터 ‘담배 마케팅 감시단’을 운영해 인터넷 담배 판매·광고행위를 감시하고 불법사항에 대해선 관계기관에 적극 시정요구와 고발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7월 중엔 국가금연지원센터 홈페이지에 개설된 ‘담배 불법 광고·판촉 신고센터’를 통해 누구나 불법 행위를 신고할 수 있다.

정영기 복지부 건강증진과장은 “청소년들의 신종담배 사용은 니코틴 중독으로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뿐만 아니라 만성 흡연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며 “청소년이 어떤 종류의 담배든 흡연을 시작하지 않도록 사전 차단하는 것이 중요하므로 지역사회, 학교, 가정 내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장혜원 사회. 연예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rain97@hanmail.net
사회. 연예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