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연예
김제동 강연료 논란...한국당 "90분에 1550만원? 섭외 철회하라"
김제동 강연료 논란.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장혜원 기자] 방송인 김제동이 고액 강연료 논란에 휩싸였다.

대전 대덕구는 오는 15일 한남대학교 성지관에서 관내 중·고등학생과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김제동 초청 청소년 아카데미를 연다.

그런데 대덕구가 이번 강연을 위해 김제동에게 90분에 강사료 1550만원을 지급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대덕구의회 자유한국당 소속 구의원들은 성명을 내고 “대덕구는 재정자립도 16%대의 열악한 재정상태로 자체수입으로는 대덕구청 공무원 월급도 겨우 주는 실정인데, 두 시간도 채 안 되는 시간에 1550만원을 주며 강사(김제동)를 초청하는 것은 구민 정서와 동떨어지며 비상식적인 행태”라고 거세게 비판했다.

한국당 대전시당 역시 “1550만원이면 결식 우려 아동 급식을 3875번 먹일 수 있고 소득주도성장으로 아르바이트 일자리를 잃은 청년들을 한 달간 12명이나 고용할 수 있는 국민의 혈세”라며 “대덕구청장은 당장 김제동씨에 대한 섭외를 철회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논란이 일자 대덕구 측은 “지난해 8월 정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혁신지구교육사업 예산(국비 1억5000만원)의 일부를 쓰는 것”이라며 구청 자체 예산과는 무관함을 강조했다.

 

 

 

장혜원 사회. 연예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rain97@hanmail.net
사회. 연예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