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경제일반
1분기 경제성장률 '마이너스'...국민소득도 '뒷걸음질'
서울 을지로에 위치한 기업들. /사진=윤주애 기자

[월요신문=윤주애 기자] 올해 1분기 우리 경제가 수출과 투자, 소비 전 분야에 걸쳐 부진을 면치 못했다. 경제지표가 마이너스를 기록하는 등 '빨간불'이 켜졌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19년 4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4월 경상수지는 6억6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경상수지가 적자를 기록한 것은 유럽 국가들의 재정위기가 한창이던 2012년 4월 이후 처음이다. 7년 만에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이다.
 

상품수지 흑자 폭이 줄어든 게 주효했다. 상품수지 흑자규모는 지난해 4월 96억2000만달러에서 1년 만에 56억7000만달러로 크게 줄었다.
 
상품수지 중 수출은 483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515억1000만 달러)보다 6.2% 감소했다. 수입은 426억3000만 달러로 1.8% 증가했다.
 
서비스수지는 여행·운송수지 개선으로 14억3000만 달러 적자를 냈다. 전년 동월(19억8000만 달러 적자)보다 적자폭이 감소했다.
 
본원소득수지도 43억3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전년 동월(56억2000만 달러 적자)보다 줄었지만 3월(7억4000만 달러 적자)과 비교하면 급증한 것이다.
 
'2019년 1분기 국민소득(잠정)' 자료에 의하면 올해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지난해 4분기에 비해 -0.4%를 기록했다. 지난 4월 발표한 속보치(-0.3%)보다 0.1%포인트 낮아졌다. 경제성장률 -0.4%는 지난 2008년 4분기(-3.2%) 이후 10년 3개월 만에 최저 수준이다. 


윤주애 경제부 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yjuae@naver.com
금융. 은행. 보험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