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해운․항공 재계리서치
삼성重, LNG 연료추진 초대형유조선 개발
삼성중공업은 6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 '노르쉬핑 2019'에 참가해 영국 선급협회인 로이드로부터 LNG 연료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에 대한 기본승인을 인증을 받았다./사진 = 삼성중공업

[월요신문=지현호 기자] 삼성중공업이 LNG 연료추진 초대형유조선 개발에 성공했다. 친환경 선박 건조 기술을 확보한 만큼 향후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7일 삼성중공업은 액화천연가스(이하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30만톤급 초대형 유조선(VLCC, Very Large Crude Carrier)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영국 선급협회인 로이드는 6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리는 '노르쉬핑 2019'에서 LNG 연료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에 대한 기본승인을 인증했다.

선급의 기본승인은 선박 기본설계의 기술적 적합성을 검증하는 절차다. 해당 선박과 기술에 대한 공식 인증을 받으로써 본격적인 수주 활동이 가능해진다.

이번에 새롭게 개발한 LNG 연료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은 삼성중공업의 독자 기술인 LNG 연료공급시스템 'S-Fugas'와 연료절감장치 '세이버 에어(SAVER Air)' 등이 적용된 고효율·친환경 선박이다.

이 선박은 2020년 시행될 황산화물 배출 규제(3.5%→0.5%)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연료 소모량을 감소시켜 운항비용도 줄일 수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운항비 절감 극대화에 초점을 맞춘 새로운 친환경 선박을 통해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갈 것"이라면서,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국산화를 통한 원가절감으로 수주 경쟁력을 한층 더 끌어 올릴 계획"이라고 전했다.

지현호 산업 2팀 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ho0520@wolyo.co.kr
건설. 철강. 중공업. 자동차. IT. 전자. 항공. 공기업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