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 사고
유진박, 또 수억대 사기 당해...경찰, 매니저 수사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장혜원 기자] 전자 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이 과거 소속사의 학대 논란에 이어 바뀐 매니저에게 또 다시 착취를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0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시장애인인권센터는 유진박의 현 매니저 김모(59)씨를 사기와 배임, 횡령 등의 혐의로 지난달 23일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 남부지검은 서울 강서경찰서에 사건을 배당해 수사를 지휘하고 있다.

센터는 고발장에서 매니저 김씨가 유진박 명의로 약 1억800만원의 사채를 빌려 쓰고, 출연료 5억600만원을 횡령했다고 주장했다. 또 김씨가 유진박 명의의 제주도 토지를 팔아 4억8000만원을 챙긴 혐의도 있다고 파악하고 있다.

센터는 유진박 관련 다큐멘터리를 제작하던 MBC로부터 대부분 자료를 넘겨받아 고발장을 작성했다.

미국 명문 줄리아드음대를 졸업한 유진박은 1990년대 현란한 바이올린 연주로 ‘천재 바이올리니스트’로 불리며 큰 인기를 누렸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취임식, 고(故) 마이클 잭슨 내한무대 등에서 공연하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 2009년 당시 소속사와 매니저 등의 감금·폭행 시비 의혹이 불거져 논란이 일었으나, 경찰 조사 결과 무혐의로 종결됐다.

해당 사건 이후 유진박은 1990년대 전성기를 함께 한 현재 매니저 김씨와 다시 손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장혜원 사회. 연예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rain97@hanmail.net
사회. 연예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