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연예 포토뉴스
홍자, 전라도 비하 발언 논란 사과 “변명의 여지 없어...불쾌감 드려 죄송”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윤소희 기자] ‘미스트롯’ 홍자가 전라도 비하 발언 논란에 사과했다.

홍자는 10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을 통해 “적절치 않은 언행으로 많은 분들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하다”며 “변명의 여지 없이 저의 실수이며, 저의 경솔한 말과 행동으로 실망하셨을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홍자는 지난 7일 전라남도 영광에서 열린 ‘2019 영광 법성포 단오제’ 축하 무대에서 언급한 발언으로 인해 특정 지역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홍자는 “송가인이 경상도에 가서 울었다. 내가 그 마음을 알 것 같다. 무대에 올라오기 전에 전라도 사람들은 실제로 보면 뿔도 나 있고, 이빨도 있고, 손톱 대신 발톱이 있고 그럴 줄 알았는데 여러분들이 열화와 같은 성원을 보내주셔서 힘이 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홍자는 지난달 종영한 TV조선 ‘미스트롯’에서 3위를 차지하며 큰 인기를 얻었다. 경남 울산 출신인 홍자는 이 방송에서 전남 진도 출신으로 최종 우승을 차지한 송가인과 라이벌 구도를 이뤘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