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해운․항공 재계리서치
아시아나항공, ‘안전강화’ 결실…운항 정시성 2.4%p 향상
사진=아시아나항공

[월요신문=고은별 기자] 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은 올해 초부터 전개한 안전강화 노력으로 운항 정시성이 크게 개선됐다고 12일 밝혔다.

올해 1~5월 국내·국제 여객 운항 정시성 자료를 살펴보면, 아시아나항공은 국내선의 경우 정시율이 지난해와 비교해 4.9%p 개선된 것으로 파악됐다. 국제선 정시율은 지속 개선되는 모습을 보이며 올해 3월에는 97%를 달성하는 등 전체적으로 전년 대비 2.4%p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러한 운항 정시성의 개선을 ▲기상 호조 ▲항로혼잡 완화 ▲예방 정비점검활동 및 결함 발생시 신속한 대처(예비기 활용·부품 구비에 따른 정비시간 감소) 등이 어우러진 결과로 분석하고 있다.

이와 함께 아시아나항공은 최근 항공기 정비(사전·사후정비)로 인해 발생하는 비정상상황 횟수 또한 감소하는 추세다. 올해 항공기 정비로 인해 장시간 출발 지연된(출발 3시간 기준) 국제선 항공편 수는 지난해와 비교해 58% 감소했다. 이를 전체 운항횟수대비 발생빈도로 살펴보면, 지난해 월평균 전체 운항편 중 항공기 정비로 인해 3시간 이상 지연된 항공편의 비중은 약 0.23%였으나 올해 5월까지는 0.09%를 기록해 절반 이하로 줄어들었다.

아시아나항공은 당초 2019년도 사업계획수립 시, 정비분야 투자금을 8922억원으로 책정한 바 있다. 이 금액은 2018년 7361억 대비 21% 증대된 금액이다. 더욱이 아시아나항공은 정시운항 및 안전운항의 획기적인 향상을 위해 올해 각종 항공기 부품 확보를 위해서만 680억원을 추가 투자하기로 결정해 정비분야 총 투자금액이 9602억원에 이르게 됐다.

아시아나항공은 2023년까지 A350 19대, A321NEO 15대 등 34대의 최신형 항공기를 보유하는 한편, 보유 경년항공기는 10대 (여객기 2대·화물기 8대)까지 낮출 계획이다.

올해에만 A350 항공기 4대를 신규로 들여와 총 10대의 A350 항공기를 운영할 계획이며 하반기에는 국내 항공사 최초로 A321NEO 2대를 도입할 방침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최근 회사를 둘러싼 대내외 경영환경의 변화에도 불구하고 안전운항에 대한 아시아나항공의 의지는 확고하다”며 “고객이 원하는 장소에 가장 안전하고, 빠르고, 쾌적하게 모시기 위해 단 한 치의 오차도 발생치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은별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keb0522@wolyo.co.kr
IT. 전자. 항공. 게임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