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연예 클릭 연예
'아이콘' 비아이, 마약 구매 의혹 제기...YG 측 "확인 후 입장 밝히겠다"
사진=비아이 인스타그램.

[월요신문=윤소희 기자] 그룹 ‘아이콘’의 리더 비아이(김한빈)가 과거 마약을 구매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12일 디스패치는 비아이가 지난 2016년 4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피의자 A씨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하면서 이 같이 주장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A씨는 같은해 8월 마약 혐의로 긴급 체포돼 경찰 조사에서 ‘아이콘 숙소 근처에서 비아이에게 환각제 LSD를 전달했다’고 진술했으나 경찰은 비아이를 소환 조사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경찰은 “A씨가 3차 피의자 신문에서 '비아이가 마약을 요청한 건 맞지만 실제로 구해주지 않았다'고 진술을 번복해 비아이를 조사하지 않았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YG엔터테인먼트 측은 “확인 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한편 비아이는 2015년 아이콘 멤버들과 가요계에 데뷔했다. 이후 직접 작사, 작곡한 ‘취향저격’, ‘사랑을 했다’ 등의 히트곡을 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