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건.사고 핫이슈 추적
연이은 논란으로 곤혹... 강남경찰서 경찰관, 피의자와 '부적절한관계' 도마 위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안지호 기자] 강남클럽 유착 의혹으로 논란이 일었던 강남경찰서가 이번엔 경찰관과 피의자의 '부적절한관계'로 연이은 구설수에 올라 곤혹을 치르는 모양새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강남경찰서 교통조사계에서 조사를 받아 오던 여성 A씨가 자신을 조사하던 담당 경찰관 B경장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지난 주 강남경찰서 청문감사관실에 신고를 접수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A씨는 강남 일대에서 교통사고를 내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된 상태. 

경찰조사 결과 A씨는 자신이 직접 B경장의 집에 찾아갔고, B경장과 술을 마신 후 정신을 잃은 사이 성폭행을 당했다고 감사관실에 주장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B경장은 A씨와 서로 합의하고 관계를 맺었다고 증언함에 따라 양측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A씨가 왜 B경장의 집까지 찾아갔는지에 대해선 확인 중이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A씨에게 고소 의사도 물었는데 '차후에 생각을 하고 진행하겠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강남경찰서는 민원 직후 B경장을 교통조사계에서 비수사 부서인 교통안전계로 발령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