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전자․통신
[2019 하반기 전망] 반도체·디스플레이 '먹구름'…IT 수출 15.7% ↓

[월요신문=고은별 기자] 메모리 반도체의 고용량화 추세에도 하반기 국내 IT산업은 미·중 무역분쟁 등 보호무역주의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화웨이 사태’ 장기화 등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글로벌 경제는 성장세가 둔화하고 있다. 이에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국내 주력산업 수출에도 부정적 영향이 예상된다.

산업연구원은 최근 발표한 ‘2019년 하반기 경제·산업 전망’ 보고서를 통해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의 단가 하락이 지속돼 국내 IT산업군 하반기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7% 감소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올해 세계 경제는 선진권의 성장 둔화와 개도권의 성장 약화 등으로 전년보다 낮은 성장률이 예고된다. 국내경제는 글로벌 경기 둔화와 미·중 무역분쟁 여파에 따른 수출 부진, 투자 감소, 소비 둔화 등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하반기 주요 여건 변화와 IT산업별 영향 등을 짚어보면 우선 미‧중 무역분쟁의 장기화가 우려되는 가운데, 최근 중국 화웨이 사태로 반도체·스마트폰·디스플레이 등 IT산업에 직접적인 영향이 예측된다.

최근 미국 등 주요기업들은 무역분쟁 여파로 중국 화웨이 스마트폰 및 통신장비에 들어가는 핵심부품과 SW(AP, D램, 통신 모듈, 안드로이드 OS, 구글의 주요 애플리케이션 등) 거래를 중단한 상태다.

이처럼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시 세계 경제성장률 둔화에 따른 수요 위축으로 국내 반도체 산업마저 회복이 부진할 전망이다. 반도체 수출은 메모리반도체 단가 하락이 하반기에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며 전년 동기 대비 21.3% 감소세가 점쳐진다.

화웨이는 SK하이닉스 매출의 12%, 삼성전자 매출의 3%를 차지하는 대형 수요다. 미국 정부의 제재로 화웨이의 생산 능력이 약화될 경우 국내 반도체 수출에도 악영향이 있을 것이란 게 산업연구원 측 분석이다.

디스플레이 수출은 중국의 생산 물량이 늘어나면서 추가적인 단가 하락이 예상되고, LCD의 수출 부진이 지속돼 7.4%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미국의 화웨이 규제는 단기적으로 화웨이 스마트폰 수요 둔화와 국내 하이엔드급 스마트폰의 판매 증대로 이어지면서 국내 OLED 수요 확대의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화웨이 사태로 반사이익을 얻는 업종은 정보통신기기다. 통신기기는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제재 지속 시 국내산업에 긍정 및 부정적 영향이 상존하지만, 단기적으로는 반사이익이 더 클 것으로 기대된다.

하반기 정보통신기기 수출은 해외생산 확대로 감소세가 지속되지만 세계 5G 시장 확대, 신규 5G폰 출시 및 SSD 단가 안정화 등에 힘입어 상반기보다 부진폭이 완화될 전망이다. 이에 전년 동기 대비 수출은 7.0% 감소가 예상된다.

가전의 경우 중국기업의 성장으로 프리미엄 가전에서도 경쟁이 심화될 양상이다.

산업연구원에 따르면 2017년에서 2018년 사이 중국 TV업체인 TCL(7.1→8.0%), 하이센스(6.1%→7.2%), 샤오미(0.4%→4.3%) 등은 글로벌 시장에서 점유율을 확대해가고 있다.

그 밖에 가전 수출은 글로벌 스마트홈 시장 확산 및 제품의 프리미엄화에도 불구하고 세계 경제성장 부진, 미국 세이프가드로 인한 세탁기 수출감소와 글로벌 경쟁 심화로 상반기 대비 부진해 10.9% 감소할 것이란 관측이다.

내수 시장은 반도체 및 가전의 증가세가 둔화하고 디스플레이가 계속 부진하면서 상반기와는 달리 전반적으로 약세가 예상된다.

그럼에도 반도체 내수는 신산업 대응 제품들의 수요와 5G 통신 관련 반도체 수요가 늘어나면서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가 기대된다.

디스플레이 내수는 경기둔화에 따른 IT 완제품의 수요 감소, 국내 생산 위축, 스마트폰의 수요 부진과 LG 휴대폰 국내 생산 중단 결정으로 전년 동기 대비 9.2% 감소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산업연구원 관계자는 “2019년 국내경제는 글로벌 경기 둔화와 미·중 무역분쟁 여파로 인한 수출 부진과 투자 감소, 소비 둔화 등 영향으로 인해 전년(2.7%)보다 낮은 2.4%의 성장률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외적으로는 미·중 무역분쟁 심화 여부, 중국경제 성장세, 글로벌 긴축 기조의 완화 가능성, 유가 및 환율 등 국제가격지표 변동성 확대 여부 등이, 그리고 국내적으로는 주요 업종들의 수출여건 개선 여부 및 반도체 경기, 소비심리 개선과 추경의 조기 집행 여부 등이 주요 변수”라고 덧붙였다.

고은별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keb0522@wolyo.co.kr
IT. 전자. 항공. 게임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