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일반 정가 이모저모
탁현민 "'판문점 회담', 의장기 바닥에 끌려...도보회담 시즌2 아쉬워"
지난해 4월 경기도 파주 판문점에서 '4.27 판문점선언 1주년 기념식' 리허설이 열렸다. 탁현민 청와대 행사기획 자문위원이 1년 전 남북정상이 처음으로 조우한 판문점 군사분계선 앞에서 내일 개최될 행사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월요신문=성유화 기자]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은 전날 판문점에서 이뤄진 남북미 정상의 깜짝 회동에 대해 “인공기와 성조기가 나란히 배치됐는데, 이 의장기(행사에서 의전에 사용되는 깃발)가 바닥에 다 끌렸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탁 자문위원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회담 현장에) 경호원 동선과 카메라 동선이 너무 엉켜있었다”며 “현장 기자들과 동선 합의가 전혀 안 됐다는 뜻"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기자들이) 서로 밀고들어가며 욕 말고는 나올 수 있는 말이 다 나온 것 같더라"라고 묘사했다.

탁 자문위원에 따르면 어제 남북미 정상의 만남 자체는 준비 시간이 불과 24시간 가량이었다. 때문에 이같은 상황이 따를 수밖에 없었다는 것. 탁 자문위원은 "전혀 준비가 안된 것으로 보이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특히 탁 자문위원은 판문점 남측 자유의집에서 북미 정상이 회동한 장면을 회상했다. 그는 "뒤쪽에 인공기와 성조기가 나란히 배치됐는데, 이 의장기(행사에서 의전에 사용되는 깃발)가 바닥에 다 끌렸다"고 토로했다.

탁 자문위원에 따르면 자유의 집 건물이 상당히 낮다. 의장기는 북측에서 당일 날 새벽 쯤 급히 공수됐을텐데, 그 깃발 높이가 건물과 안 맞은 것으로 보인다. 탁 자문위원은 이에 대해 “의장기가 바닥에 끌리는 초유의 사태가 생겼다”며 “그게 가장 먼저 (눈에) 들어왔다”고 강조했다.

한편 탁 자문위원은 이번 회담에서 ‘도보다리 회담 시즌 2’ 연출에 대한 아쉬움을 표했다.

탁 자문위원은 “마지막 (남북 정상의) 포옹 장면도 제대로 보도가 안됐다. 복잡한 느낌으로 끝나버렸다”며 "마지막에 세 정상이 한 번 더 월경해 사진을 찍었을 수도 있었을텐데 아쉽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유의집은) 뭔가 폐쇄되고, 격리된 느낌이잖나”라고 반문하며 “저는 두 정상이 도보다리까지 가셨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탁 자문위원은 “그러면 카메라 한 대만으로도 도보다리 회담의 시즌 2, 그다음 그 이상의 감동을 사람들이 봤을 것”이라며 “더군다나 날씨도 좋았다”고 덧붙였다.

탁 자문위원이 바라던 ‘도보다리 회담 시즌2’는 두 정상이 도보다리에서 50분 정도 이야기를 하고, 걸어 나오는 연출이다. 탁 자문위원에 따르면 두 정상이 걸어나오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식수했던 나무가 걸린다. 탁 자문위원은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거기에서 문 대통령을 다시 만나 함께 그 나무에 물을 한 번 주는 것이 이번만남을 상징적으로 남길 수 있다고 봤다.

성유화 정치. 사회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bghk8609@hanmail.net
정치. 사회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인터넷으로 종교 개판이다 검색 2019-07-17 17:09:39

    정두언씨의 명복을 빕니다
    정두언씨가 2019년 7월 16일 자살을 앴읍니다
    그런데 정두언씨는 과거 방송 발언을 보면
    나는 절대 자살 안한다 내가 자살로 기사 뜬다면 타살이다 말했다 (안터넷 검색확인)
    하필이면 정두언씨 자살한 날짜가 7월 16일 이명박 수인번호716번
    왜 정두언씨 자살한 날짜가 이명박 수인번호와 같을까요??
    정두언씨의 무슨 메세지 일까요
    자기가 왜 죽는지 알려주는것 같읍니다
    국민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