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보험 경제 이슈
최종구 위원장 “인슈어테크, 사각지대 최소화 하겠다”8일 생명보험협회, 4차 산업혁명 및 인슈어테크 관련 세미나 개최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8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인슈어테크 : 보험의 현재와 미래’ 세미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 사진=고병훈 기자

[월요신문=고병훈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소비자 편익 증대, 새로운 시장참여자 등장, 디지털 혁신 촉진 등 인슈어테크 발전의 긍정적 측면을 강조하며, 사각지대 최소화를 위해 노력할 것임을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8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인슈어테크 : 보험의 현재와 미래’라는 주제로 열린 세미나에서 기조연설에 나서 “향후 보험산업은 인슈어테크로 대표되는 4차 산업혁명을 적극적으로 도입해 변화를 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생명보험협회 주최로 열린 이날 세미나는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신 디지털 기술의 발전이 보험산업에 가져올 변화와 혁신, 즉 ‘인슈어테크(Insurtech)’를 통해 생명보험산업의 현재를 진단하고 발전될 미래를 그려보고자 마련됐다.

신용길 생보협회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지금은 우리 모두가 4차 산업혁명과 인슈어테크가 불러올 새로운 패러다임 변화의 물결 한 가운데에 서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세미나가 생명보험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해 주는 소중하고 의미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최 위원장은 “인슈어테크가 도입되면 다양한 소비자 편익과 시장 경쟁 및 혁신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사각지대를 최소화해서 인슈어테크 관련 상품을 종합적으로 관리하고 소비자 혜택이 점차 확대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최 위원장은 “보험설계사의 일자리 감소, 노령층의 디지털 소외 현상, 빅데이터 활용에 따른 보안문제 등 부정적 측면도 상존하기 때문에 이와 관련해 장기적인 관점의 정책방향 고민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는 “인슈어테크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추가적인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도 검토할 것”이며 “적극적인 규제 혁신방안을 금융당국에 제언해달라”고 덧붙였다.

최 위원장에 이어 기조연설에 나선 김창경 한양대 교수는 보험산업에서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언더라이팅, 보험금 자동지급, 블록체인 P2P(개인 간 거래) 등이 활성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교수는 우리나라에서는 개인정보법, 의료법 등 관련 규제에 막혀 시행할 수 없는 해외 혁신사례들을 언급하며, 규제 샌드박스 제도가 적극적으로 활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미나 2부에서는 Nico Eggert 메트라이프 Director, 이경전 경희대 교수, 임승빈 신한생명 팀장, 김준영 김앤장 변호사 등이 인슈어테크 관련 국내외 사례 공유와 규제 개선 논의를 위한 강연을 진행했다.

Nico Eggert 메트라이프 Director는 메트라이프생명에서 진행하고 있는 다양한 혁신 활동 소개했다. 특히 올해 한국에서 개최된 인슈어테크 솔루션 경진대회인 Collab 5.0 소개하면서 스타트업과의 협업 방안을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이경전 경희대 교수는 인공지능에 대한 개념과 발전 과정을 설명하고, 다양한 산업분야에 적용되고 있는 사례를 언급했다. 또 임승빈 신한생명 팀장은 2015년 출범한 핀테크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신한 퓨처스랩’의 운영경과를 설명하고, 생명보험 분야 인슈어테크 스타트업 협업 사례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끝으로 김준영 김앤장 변호사는 ‘IoT 활용 헬스케어서비스’와 관련된 의료법‧보험업법 이슈, 빅데이터 활용 관련 개인정보보호법 이슈 등 인슈어테크 활성화에 필요한 규제 개선사항과 최근 법률 이슈를 논의했다.

한편, 이날 세미나에는 보험회사, 보험유관기관 등의 임직원 약 400여명이 참석하며, 인슈어테크 산업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고병훈 경제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nwnqkddj3@naver.com
금융지주. 은행. 보험. 증권. 카드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