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경제일반
무디스, 한국 신용등급 Aa2 유지

[월요신문=윤주애 기자] 3대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가 8일 한국의 국가 신용등급을 기존과 같은 Aa2(전망 안정적)로 평가했다.

8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무디스는 '연례 신용분석보고서'에서 "한국은 대외 수요 감소에도 불구하고 경제·재정적 강점이 건재하다"며 신용등급을 유지했다. Aa2는 전체에서 세 번째로 높은 등급이다. 프랑스, 영국, 홍콩 등과 같은 수준이다. 무디스는 2015년 12월부터 한국에 대해 같은 등급을 주고 있다.

무디스는 한국의 경제적·제도적·재정적 강점은 '매우 높음', 리스크 민감도는 '보통'으로 진단했다. 경제·금융 위험이 발생하더라도 제도를 바탕으로 금세 회복할 수 있고 건전 재정은 경기 대응 여력을 높인다고 분석했다. 

한국 경제를 위협하는 요인으론 북한과의 군사 대치라고 지적했다. 지정학적 위험에 대해 고령화에 따른 장기 경제 및 재정 비용 확대도 도전 과제라고 했다.

윤주애 경제부 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yjuae@naver.com
금융. 은행. 보험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