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건.사고
거제 흉기 살해범 40대 男, 결국 옥상서 투신 사망
경남 거제시 옥포1동 한 아파트 20층 옥상에서 경찰과 대치중인 박모(45)씨 모습./사진=뉴시스

[월요신문=안지호 기자]경남 거제시에서 전처가 다니는 업체 대표를 살해한 후 아파트 옥상으로 도주해 경찰과 대치하던 40대 남성이 끝내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2시17분께 거제시 옥포동 한 주상복합아파트 1층에서 박모(45)씨가 이 아파트 상가 입주업체 사장 A(57)씨를 흉기로 찌른 뒤 아파트 20층 옥상으로 올라가 대치 끝에 이날 9일 오전 6시께 투신해 사망했다.

흉기를 지닌 채 아파트 옥상으로 올라간 박씨는 자정을 훨씬 넘겨서도 경찰과 대치를 하면서 "뛰어내리겠다"면서 경찰에게 협박하여 약 16시간 동안 대치했다. 그는 또 "이혼한 전처를 불러달라"는 요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1층 주변에 공기 안전매트를 설치한 후 위기 협상 요원 6명을 교대로 상주시켜 20층 옥상 난간에 앉아 있던 박씨를 상대로 대화를 시도했으나 끝내 투신해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