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IT․게임
벅스 등 음원 업계 “멜론 ‘저작권료 편취 혐의’ 참담”

[월요신문=고은별 기자] 음원서비스플랫폼 ‘멜론’이 수십억원대 저작권료를 불법 편취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디지털 음원 업계가 “신뢰 회복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벅스(Bugs)·플로(FLO)·지니뮤직(genie music)·바이브(VIBE) 등 4개 음원서비스플랫폼은 “공정하고 투명한 디지털 음악 생태계 보존을 위해 앞장설 것”이라고 9일 밝혔다.

이들은 “최근 멜론에서 저작권료를 빼돌린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작금의 상황에 대해 형언하기 어려운 참담함을 느낀다”고 전했다.

이어 “음악 서비스 제공에 있어 신뢰의 근간이 돼야 하는 정산과정에서 불법행위가 발생한 것은 어떠한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며 “음악 서비스 플랫폼들이 다년간 노력하며 쌓아온 업계의 신뢰를 심각하게 훼손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벅스 등 4개사는 “이번 사안의 심각성과 그 영향의 중요성에 공감하며, 음악 서비스 플랫폼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고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와 함께 문화체육관광부 및 신탁4단체와 함께 서비스와 정산의 투명성 제고를 위한 방안 수립 및 이행에도 적극 동참하고, 서비스 정산에 대한 감사를 포함해 신뢰 회복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멜론은 2009~2011년 유령음반사를 만들어 저작권료 수십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재 검찰 조사 중으로, 지난 5월 멜론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도 있었다. 멜론은 고객 420만명을 보유한 국내 음원서비스플랫폼 1위 업체다.

음원서비스플랫폼 업체가 창작자에게 수익을 적절히 배분하지 않는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는 상황에서, 멜론의 저작권료 편취 혐의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음원유통 등 관련 업계에 큰 파문이 일 것으로 보인다.

고은별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keb0522@wolyo.co.kr
IT. 전자. 항공. 게임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