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건.사고 사건 사고
머슬매니아 양호석, 차오름 폭행 모두 인정 "먼저 욕해"
차오름,양호석 인스타그램 화면 캡쳐

[월요신문=안지호 기자]피겨스케이팅 선수 출신 차오름씨(28)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머슬매니아' 출신 피트니스 모델 양호석씨(30)가 1심 재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8단독 변성환 부장판사 심리로 9일 오전 진행된 첫 공판 기일에서 양씨 측은 "차씨가 먼저 술자리에서 욕을 하고 나에게 반말을 한 것이 폭행의 원인"이라고 폭행혐의에 대해 말했다.

앞서 양씨는 지난 4월 23일 오전 5시 40분께 서울 강남구의 한 술집에서 말다툼하던 차씨의 뺨을 때린 뒤, 주점 밖으로 끌고 나와 발로 걷어차고 몸을 잡아당기는 등 폭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차씨는 코뼈 함몰 등 전치 6주의 상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차씨는 고소장을 제출했다. 같은 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내 입장에서도 힘든 결정이었고 고민했지만 10년 간 같이 자라오고 가족과 같이 지냈던 사람이기에 서운하고 섭섭해 이런 결정을 내렸다"라고 밝힌 바 있다.

양씨 측은 "10년 동안 차씨에게 밥을 사주고, 재워주며 좋은 길로 끌어주려고 노력했다"며 "제가 본격적으로 운동을 하면서 차씨와 1~2년 멀어진 사이, 운동 코치를 한다던 차씨가 몸에 문신을 하고 깡패들과 어울려 속상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차씨가 지방에 내려가 피겨스케이팅 관련 일을 한다고 해서 이사비용을 줬으나, 실제로 이사도 하지 않아서 그동안 감정이 많이 쌓여있었다"며 "10년 된 형에게 '더해보라'면서 덤벼들어, 만약 때리지 않았다면 내가 동생에게 맞았을 것이다"고 이같이 말했다.

양씨 측은 "감정 때문인지, 금액 때문인지 모르겠지만 아직 차씨와 합의를 보지 못했다"면서 합의할 시간을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변 부장판사는 내달 29일 공판기일을 다시 열고 양씨와 피해자의 합의사항에 대해 살펴볼 예정이다.

한편 차씨는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상비군 출신이며 현재 코치로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양씨는 한국인 최초로 머슬마니아 세계대회에서 2연패를 달성한 보디빌더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