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청와대․정부
대정부질문, 3일동안 이낙연 ‘총선 청문회’로 변질된 까닭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경제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답변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월요신문=성유화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된 국회 대정부질문 3일간 ‘총선 출마’ 여부로 눈길을 끌었다.

국회 대정부질문은 지난 9일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로 시작했다. 다만 이 자리에서 곽대훈 자유한국당 의원은 “일본의 경제보복 사태와 동시에 일부 국무위원과 총리의 총선 출마설이 언론에 보도되고 있다”며 이 총리의 총선 출마 여부를 언급했다. 이에 대해 이 총리는 “그게 언제일지는 모르겠습니다”라면서도 “저로서는 스스로 저의 정치적 거취를 계획하고 있지 않다”고 일축했다.

경제 분야를 다룬 지난 10일 대정부질문에서도 이 총리의 출마 여부가 도마 위에 올랐다. 임이자 한국당 의원은 이날 “힘든 상황 속에서 총리 출마설이 나도는데 21대 총선에 출마하냐”고 직설적으로 질문했다. 임 의원은 계획이 없다는 이 총리의 답변에도 여러 차례 질의했다.

임 의원은 “앞으로 바뀔 수도 있다는 얘기냐”고 물은데 이어 “대통령이 나가라고 하면 나가겠느냐”고 이 총리를 압박했다.

지난 11일 대정부 질문에서는 교육·사회·문화 분야가 다뤄졌다. 질의자로 나선 박명재 한국당 의원은 “11월경 총리직에서 물러나 여당 사령탑이 돼 내년 총선을 지휘할 거라는 데 사실이냐”고 질의했다. 이 총리는 “여러 의견 중 하나일 것”이라며 아는 바가 없다고 답했다.

박 의원의 말처럼 여권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의 ‘총선 역할론’이 피어나고 있는 것은 사실로 보인다.

이석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1일 “이 총리가 오는 12월 하순께 우리 당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아 전국을 돌면서 역할을 해주면 좋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 총리가 올해 말에는 당으로 복귀해 이해찬 대표와 공동선대위원장을 맡고 당에 힘을 실어주길 바라는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한 것이다.

이 의원은 “이 총리에게는 비례대표로 예우할 수 있다”면서 이 총리의 인기와 연설 실력을 이유로 들었다.

이 총리는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여론조사에서 항상 최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여권에서 이 총리의 대두를 원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때문에 한국당에서는 이 총리의 총선 등판을 견제하고 있다. 정양석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 총리는 국회 돌아와서는 안 된다. 그것은 자기 부정이고 국회 모독이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정 원내수석부대표는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이 총리가) 현재로서는 계획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는데, 여당에서는 끊임없이 총리가 당의 중요한 자산이기 때문에 공동선대위원장이나 비례대표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검토하고 있다고“면서 ”본인도 금년 5월에 여당이 시킨다면 합당한 역할을 해야 하는 거 아니냐고 가능성을 열어 놨다"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국회는 이 초라한 국정실패의 성적표를 세탁하는 곳이 아니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성유화 정치. 사회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bghk8609@hanmail.net
정치. 사회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