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해운․항공 재계리서치
아시아나, ‘스마트워크 플랫폼’ 도입 확대…업무 효율성↑
서울시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에서 아시아나항공 캐빈승무원들이 새롭게 지급받은 태블릿 PC를 통해 스케줄을 확인하고 있다./사진=아시아나항공

[월요신문=고은별 기자] 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은 캐빈·운항·정비 등 현장 직원들의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스마트 워크 플랫폼’의 도입을 확대한다고 15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캐빈승무원들의 업무 지원을 위해 ‘A-tab’ 시스템을 공개했다. 이 시스템은 캐빈승무원들이 태블릿PC를 통해 업무 관련 정보 및 보고서를 제출할 수 있는 스마트워크 플랫폼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주까지 4000여명의 캐빈승무원들에게 태블릿 PC를 지급한다.

이에 따라 캐빈승무원들은 비행 전 A-tab 시스템을 통해 비행에 필요한 각종 정보, 업무 매뉴얼 등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으며 비행 관련된 보고서도 손쉽게 작성할 수 있다. 앞으로 기내 서비스 관련 편의성 기능 등을 확대해 애플리케이션 기능을 더욱 업그레이드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월부터 B747 기종 운항승무원에게 운항 관련 매뉴얼, 차트 및 운항 성능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이 탑재된 태블릿 ‘EFB’를 배포하고 6월에는 EFB 활용에 대한 국토부 인가를 받았다. B747 기종 운항승무원들을 대상으로 시범 운용을 마치고 전 기종으로 대상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정비 현장 역시 업무 애플리케이션 ‘m정비본부’와 공용 태블릿PC를 지급해 현장에서 활용하고 있다. 정비사들은 이를 통해 항공기 정비 체크리스트, 정비 매뉴얼, 정비 메시지 등을 확인해 정비 업무를 수행 중이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아시아나IDT가 개발한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인 ‘인사이트 아이(Insight-Eye)’와 빅데이터 플랫폼을 영업·마케팅 분야에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인사이트 아이는 SNS·웹·국가 통계·내부 시스템 등 다양한 데이터를 분석하는 솔루션으로 소비자 트렌드 분석, 상품 추천, 재고관리, 안전관리, 수요예측 등 마케팅 및 경영 의사결정에 활용이 가능하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빅데이터, AI 등 신기술 기반 다양한 IT 솔루션을 통해 아시아나항공의 영업력이 더욱 신장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은별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keb0522@wolyo.co.kr
IT. 전자. 항공. 게임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