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생활산업
텀블러 납 다량 검출... 업체 "해당 제품 환불 조치"
사진=파스쿠찌 홈페이지 이미지 캡처

[월요신문=안유리나 기자] 최근 환경보호를 위해 일회용 종이컵 대신 텀블러를 사용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한국소비자원이 시중에 유통·판매 중인 페인트 코팅 텀블러 24개 제품을 대상으로 유해물질 안전성 및 표시실태를 조사한 결과, 일부 제품의 용기 외부 표면에 코팅된 페인트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돼 소비자의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시중 4개 제품 용기 중에서 외부 표면에 코팅된 페인트에서 납이 검출됐다. 현재 해당 업체에는 자발적인 회수를 요청한 상태다. 

한국소비자원 측은 "유해물질 함유 시험결과, 조사대상 24개 중 4개(16.7%) 제품의 용기 외부표면에 코팅된 페인트에서 다량의 납이 검출됐다"면서 "페인트에는 색상의 선명도와 점착력 등을 높이기 위해 납 등 유해 중금속이 첨가될 우려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식품 용기 외부 표면에 대한 유해물질 기준을 두고 있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결과 엠제이씨에서 판매한 ‘리락쿠마 스텐 텀블러(얼굴, 350ml)’에서 7만9606mg/kg, 파스쿠찌에서 판매한 ‘하트 텀블러’에서 4만6822mg/kg, 할리스커피에서 판매한 ‘뉴 모던 진공 텀블러(레드)’에서 2만6226mg/kg, 다이소에서 판매한 ‘S2019 봄봄 스텐 텀블러’에서 4078mg/kg의 납이 검출됐다.

4개 업체는 소비자안전 확보를 위해 자발적으로 해당 제품의 판매를 중지하고 회수했다는게 소비자원 측 설명이다. 

납은 어린이 지능 발달 저하, 식욕부진, 빈혈, 근육약화 등을 유발할 수 있어 국제암연구소(IARC)에서 인체발암가능물질(2B)로 분류한 물질이다.

텀블러의 경우 '식품위생법' 및 ‘기구 및 용기·포장의 기준 및 규격’에 따라 식품용기로 분류되는데, 현재 식품과 직접 접촉하는 면에 대한 유해물질 기준은 있으나 식품과 접촉하지 않는 용기 외부 표면에 대한 기준은 없는 상황이다.

한국소비자원의 발표에 따라 텀블러를 사용하는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증가함에 따라 업체들은 즉각 환불 조치에 나섰다. 

파스쿠찌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해당 제품(하트텀블러 레드)을 구매한 고객들은 7월15일~8월14일 한달 동안 고객센터를 통해 환불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다이소는 역시 해당 제품을 가지고 가까운 다이소 매장을 방문하면 구매시점, 사용여부, 구입매장, 영수증 유무, 포장개봉 여부와 무관하게 환불조치를 받을 수 있다. 
 

안유리나 산업 1팀 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ahnyurina@naver.com
재계. 생활유통. 식음료. 뷰티패션. 호텔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