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보험
"중고차 구입시 '침수차량'인지 꼭 확인해야"
보험개발원의 카히스토리 홈페이지.

[월요신문=윤주애 기자]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하면서 이번 주말 한반도에 많은 장맛비가 예상되면서 장마철 이후 중고차 구입시 침수차량인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

보험개발원(원장 강호)은 장마철 국지성 집중호우와 태풍의 영향으로 올해도 차량침수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개발원의 '카히스토리' 사이트를 통해 침수차인지 여부를 조회해 소비자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고 17일 밝혔다.

개발원에 따르면 최근 3개년 동안 침수사고는 1만3800여건이다. 이중 침수분손은 8200여건, 침수전손은 5600여건으로 나타났다.

전손 보험사고는 사고로 손상된 자동차의 수리비용이 보험회사에서 적정하다고 인정한 자동차 가치를 초과한 경우(추정 전손) 또는 손상된 자동차의 수리가 불가능하거나 수리를 하더라도 자동차로서의 기능을 다할 수 없는 경우(절대전손)로 자동차보험에서 보상처리 받은 경우를 말한다.

정부 당국 및 손해보험업계에서는 침수차 유통의 심각성을 고려해 2017년 1월 이후 발생하는 침수전손 차량은 전부 폐차하기로 결정하고 지난 2018년 4월부터 폐차이행 확인제도를 실시하고 있다.

분손 보험사고는 사고로 손상된 자동차의 수리비용이 보험회사에서 적정하다고 인정한 자동차 가치에 미달하는 경우로 자동차보험에서 보상처리 받은 경우다.

2016년의 경우 태풍 ‘차바’로 인해 수천대의 차량이 침수로 전손처리 됐다. 2017년에도 갑작스런 집중호우로 인해 7월 한 달동안 3000여대의 침수차량이 발생했으며, 그해 발생한 침수사고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장마철 폭우로 인해 물기를 머금은 침수차의 경우 차량 부품의 부식으로 인한 안전상의 문제가 지속 될 가능성이 높다.

보험개발원 카히스토리 서비스는 2003년부터 자동차보험 사고통계를 토대로 중고차 사고이력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다만 보험사에 보험사고 발생사실이 신고되지 않았거나 자동차보험으로 처리되지 않은 경우 침수차량인지 확인할 수 없다.

카히스토리에서는 침수정보 뿐 아니라 차량번호·소유자 변경이력을 조회할 수 있다. 만약 단기간 동안 이력이 많은 경우 차량구입에 주의 할 필요가 있다.

보험개발원은 향후 카히스토리 서비스에 주행거리, 파손부위 등 다양한 신규정보를 추가로 제공할 예정이다.

윤주애 경제부 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yjuae@naver.com
금융. 은행. 보험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