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건.사고 사건 사고
日, 쿄애니 방화로 33명 사망…아베 총리 "처참함에 할말 잃었다"
18일 화재가 발생한 일본 교토에 있는 유명 애니메이션 회사 스튜디오 건물에서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사진=뉴시스

[월요신문=안지호 기자] 일본 교토(京都)에 있는 유명 애니메이션 회사에서 지난 18일 오전 방화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현재까지 사망자가 33명으로 확인됐다고 쿄토신문이 밝혔다.

교토시 소방국에 따르면, 화재가 발생한 곳은 교토시 후시미(伏見)구 모모야마(桃山)에 있는 애니메이션 제작회사 '교토 애니메이션'의 3층 스튜디오 건물로, 이날 오전 10시 35분께 화재 발생 신고가 들어왔다.

이번 화재로 건물 안에 있던 직원 등 33명이 사망했다. 사망자는 남성이 12명, 여성이 20명, 성별이 확인되지 않은 1명으로 알려졌다. 36명은 중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어, 사망자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대다수의 사망자가 화염과 연기를 피하려 옥상으로 향하는 계단에서 발견되면서 안타까움을 더했다. 

교토신문은 이번 사건이 1989년 이후 일본에서 발생한 방화 사건 중 가장 많은 희생자를 낸 최악의 사건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목격자를 인용해 이날 불이 나기 직전 41세로 확인된 용의자 남성이 스튜디오 1층으로 들어와 "죽어라"라고 외치면서 휘발유 같은 액체를 뿌리면서 불을 붙였다고 방화 당시의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이 남성은 플라스틱 용기를 들고있었으며, 현장에는 흉기도 떨어져 있었다고 전했다.

경찰은 화재 발생 후 현장 인근 길거리에서 용의자를 긴급 체포했으나, 부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해 우선 치료를 받게 하고 있다. 치료를 받은 후 사건 경위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다. 용의자는 교토 애니메이션 직원은 아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화재로 현장에서 소방차 49대가 출동해 진화에 나서 불은 대부분 잡혔다. 

교토 애니매이션 핫타 히데아키 사장은 이날 회견을 통해 "회사에 대한 협박성 편지를 받은 적이 여러 번 있다"며 "우리의 영상에 대해 의견이 있다면 제대로 말해주길 바란다. 이런 폭력은 절대 안 된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의 애니메이션 산업을 짊어지고 일하는 사람들을 잃은 것이 너무 안타깝다"고 애도를 표했다.

이를 접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트위터를 통해 애도를 표했다. 그는 "오늘 수많은 사상자가 발생한 교토 방화 살인사건의 엄청난 처참함에 말을 잃었다"며 "사망자의 명복을 빈다"고 애도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