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경제일반 경제 이슈
추가 금리인하론 확산…"10월 또는 11월"
한국은행.

[월요신문=윤주애 기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추가로 내릴 것이라는 전망이 확산되고 있다. 인하 시기로는 올해 10월이나 11월이 거론되고 있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18일 한은의 금리인하 이후 시장에 추가 인하론이 부상하고 있다. 이를 반영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지난 19일 1.327%로 전날보다 0.018%포인트 하락하면서 2년 9개월 만에 가장 낮아졌다.

시장에선 한은이 오는 8월 금리를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한은은 이번에 전격적으로 금리인하를 단행했다. 한은은 지난 18일 연1.75%에서 연1.5%로 금리를 내렸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금리인하 직후 기자회견에서 "경제상황에 따라 대응할 수 있는 (정책)여력을 갖고 있다. 이 한 번의 금리인하로 기준금리가 당장 실효하한에 근접하게 된 것은 아니다. 어느 정도의 정책여력은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추가 인하 여부는 이날 금리인하의 효과와 반응을 보고 판단하겠다"고 신중히 말했다.

적어도 한 번은 금리인하가 가능하다는 여지를 준 것이다. 외국계 투자은행(IB) 중에서도 노무라, 모건스탠리, 바클레이즈, 소시에테제네랄, JP모건 등이 4분기 중 추가 금리인하를 전망하고 있다.

이들 기관은 대부분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2%대 초반 또는 1%대에 머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은이 0.3%p 하향 조정한 전망치(2.2% 성장)조차 달성이 어려울 것이란 판단에서다. 일각에서는 추가 금리인하까지 이뤄질 경우 가뜩이나 불안한 주택시장만 자극한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윤주애 경제부 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yjuae@naver.com
금융. 은행. 보험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