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연예 클릭 연예
조혜련, 전교1등 딸에게 무릎 꿇은 사연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윤소희 기자] 개그우먼 조혜련(49)이 이혼과정을 통해 딸과의 마찰에 대해 털어놨다.

조혜련은 지난 24일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해 조혜련의 집과 일상이 전파를 탔다.

집은 깔끔한 인테리어가 눈길을 끌었다. 이와 함께 조혜련은 냉장고까지 공개했다. 냉장고 역시 깔끔하게 정리된 상태여서 조혜련의 성격이 나타나는 부분이었다. 

이날 조혜련은 개그우먼으로 데뷔하기까지 과정과 결혼, 이혼 등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특히 조혜련은 딸 윤아와 과거 있었던 일을 떠올리며 울컥하기도 했다. 

조혜련은 "딸 윤아가 중학교 3학년 때까지 전교 1등을 놓친 적이 없다"며 "명문고에 들어갔지만 두달 만에 그만뒀다. 외로워서 공부를 했다고 하더라. 1등 하면 사람들이 봐주니까. 정말 괴롭고 살고 싶지 않아서 (학교를) 때려 치운다고 하더라. 충격적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윤아가 고등학교를 자퇴한 후) 1년2개월을 놀게 했다. 아무 것도 안하고, 집에서 누워만 있었다"면서도 "엄마를 용서 안 하더라. '엄마가 미워!' '왜 이혼했어?'라고 하더라. 내가 잘못했다고 무릎을 꿇었다"며 눈물을 보였다. 

앞서 조혜련은 2012년 결혼 13년 만에 남편과 이혼했다. 2014년 2세 연하와 재혼했다. "유학을 알아보며 중국을 오가다가 알게 됐다"며 소박하고 꾸밈없는 편안함을 느꼈다"고 말했다. 재혼한 남편은 방송에 출연해도 얼굴을 공개한 적이 한 번도 없다. 제작진이 "사람들이 궁금해 한다"고 하자, 조혜련 남편은 "사람들이 알아볼까봐"라며 꺼려했다. "본인이 잘생겼다고 생각해 너무 알려지면 안 된다"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한편 TV 조선 '마이웨이'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