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연예 포토뉴스
송혜교, 악플러 다수 고소 "견딜 수 없는 고통 안겼다"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윤소희 기자] 탤런트 송혜교(37)가 악성댓글과 루머 유포자들을 고소했다.

소속사 UAA는 "오늘 분당경찰서에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및 모욕에 대한 내용으로 혐의점이 드러난 다수를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며 "송혜교 관련 악질적인 행위와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 및 악의에 찬 노골적 비방과 욕설 등에 대한 증거수집을 완료, 다수 유포자들을 1차로 고소했으며 온라인 커뮤니티, 댓글, 유튜브 등의 악플 관련해서도 증거자료가 확보되는대로 형사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분당경찰서에 따르면 송혜교 측이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및 모욕에 대한 내용으로 다수를 상대로 한 고소장을 냈다.

앞서 "지난달 28일 김앤장 법률사무소를 법적 대리인으로 선임, 법적대응을 준비했다.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강경대응하겠다. 2차로 진행 중인 법적대응도 합의는 없을 것"이라면서 "송혜교 관련 전혀 근거 없는 허위의 글이나 악의로 가득찬 욕설, 차마 상상하기 어렵고 있을 수도 없는 일들을 날조하고 퍼트리는 행위가 지속됐다. 사회적 용인 수준을 넘었을 뿐 아니라 당사자에게 견딜 수 없는 고통을 안겨 줬다"며 분노했다.
  
UAA는 또 "향후 익명성을 악용해 무분별하게 루머를 양산하고 이를 확산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강력하게 법적 대응할 방침"이라며 "더 이상 글로써 상처 주고 고통을 안기는 행위가 자제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송혜교와 송중기(34)는 KBS 2TV 드라마 '태양의 후예'(2016)를 통해 애인사이로 발전해 2017년 10월 결혼식을 올렸다. 하지만 1년8개월여 만에 이혼 소식이 전해지면서 팬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이후 두 사람은 이혼의 아픔을 뒤로하고 각자 활동에 전념하고 있다. 송중기는 이달 5일부터 영화 '승리호'(감독 조성희) 촬영을 시작했다. 사전제작된 tvN 주말극 '아스달 연대기' 파트 1·2(12부) 방송을 마쳤으며, 파트3(6부)는 9월7일부터 전파를 탄다. 영화 '보고타'(감독 김성제) 출연도 검토하고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송혜교는 6일 중국 하이난의 면세점에서 화장품 브랜드 '설화수' 프로모션에 참석해 모습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영화 '안나'(감독 이주영) 출연을 논의 중이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