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청와대․정부
文 대통령, 광복절 앞두고 독립유공자·후손 초청
사진=뉴시스

[월요신문=박현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을 이틀 앞둔 13일, 독립유공자와 그 후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격려의 말을 건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찬 자리를 통해 “우리에게 역사를 성찰하는 힘이 있는 한 오늘의 어려움은 우리가 남에게 휘둘리지 않는 나라로 발전해가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는 사람과 사람, 민족과 민족, 나라와 나라 사이의 공존·상생·평화·번영이라는 인류 보편의 가치를 잊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2일 수석·보좌관 회의에서도 문 대통령은 “인류 보편의 가치를 옹호하며 사람을 중시하는 평화협력의 세계공동체를 추구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대통령의 발언은 한국 대법원판결을 빌미로 경제보복을 하고 있는 일본을 우회적으로 비판하는 의미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일본의 보복에도 인류 보편의 가치를 포기하지 않겠다는 점을 아울러 강조한 말이라는 게 관계자들의 분석이다. 

문 대통령은 참석자들에게 "이틀 후면 74번째 광복절을 맞이한다"며 "3·1 독립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에 맞는 광복절이기에 더욱 각별하다"고 소회를 밝혔다.

아울러 "74년 전 우리는 광복을 맞아 새로운 나라를 꿈꿨고, 과거에 머물지 않고 미래를 향해 쉬지 않고 달렸다"며 "일본과도 미래지향적인 우호·협력 관계를 맺어왔고, 일본이 잘못된 역사를 깊이 성찰하길 바라며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함께 열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100년 전 독립운동의 길에 나선 우리 선조들은 '(우리가 할 일은) 일본이 잘못된 길에서 빠져나와 동양에 대한 책임을 다하게 하는 일'“이라고 말했던 것에 대해서도 의견을 밝혔다. 

3.1 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오늘날 우리에게 주는 의미도 연설 내용에 포함돼 있었다. 

문 대통령은 "100년 전 선조들은 3·1 독립운동으로 자주독립 의지와 역량을 세계에 알렸고 그 의지와 역량을 모아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수립했다"며 "3·1 독립운동으로 우리 국민은 왕정과 식민지의 백성에서 공화국 국민이 됐고, 임시정부를 중심으로 기어코 독립을 이뤄냈다"는 점을 특히 강조했다. 

치열한 독립운동의 결과가 오늘날 당당한 경제력을 갖췄을 뿐 아니라 성숙한 민주주의를 실현한 대한민국을 만들었다는 것. 

국민의 자부심에 원천이 된 독립유공자들과 그 후손에 대한 응원의 메시지도 이어졌다. 

문 대통령은 "독립유공자와 후손을 제대로 예우하는 일은 한시도 게을리할 수 없는 정부의 책무"라며 "독립유공자는 우리 국민 모두의 자부심"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까지 5만4000여명의 유공자와 유족 집에 국가유공자 명패를 다는 사업을 진행했다. 

또한 애국지사 예우금도 인상, 형편이 어려운 독립운동가 후손들을 지원하기로 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독립유공자와 유족께서 언제나처럼 우리 국민의 힘이 되어주시고 통합의 구심점이 되어 달라"며 "독립유공자 어르신 살아생전에 평화·번영의 한반도를 꼭 보여드리고 싶다. 건강하시길 기원한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