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연예 클릭 연예
배우 이상희 아들 때려 숨지게 한 20대 8년 만에 유죄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윤소희 기자] 지난 2010년 미국에서 배우 이상희(예명 장유·59)씨의 아들을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돼 무죄를 선고받았던 20대가 항소심에서 징역3년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대전고법 청주재판부 형사1부(부장판사 김성수)는 13일 폭행치사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A(26)씨에게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A씨는 2010년 12월 미국 로스앤젤레스 한 고등학교에서 동급생인 이씨의 아들 B군과 싸우던 중 주먹으로 머리 등을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B군의 나이는 17세였다.

당시 미국 수사당국은 A씨의 행동을 정당방위로 판단하고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하지만 이씨는 A씨가 국내로 돌아온것을 확인하고 재수사를 의뢰하면서 이번 재판이 열리게 됐다.

앞서 1심에서는 B 군이 A 씨에 의해 외부 충격으로 사망했다는 것을 뒷받침할 의학적 소견이 부족하며, A 씨가 자신의 행동으로 인한 B 군의 사망을 예견하기도 어려웠을 것이라는 이유로 무죄를 선고했다. 하지만 2심에서 이 같은 원심을 뒤집고 유죄 판결이 내려졌다.

재판부는 "검사가 항소심에서 피해자가 지주막하출혈(뇌출혈)로 사망했다는 공소사실을 추가했다"며 "의사협회 사실 조회와 감정 촉탁 등을 종합할 때 피고인의 폭행과 피해자의 사망 사이에 인과관계가 인정된다"고 판시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만, 사건 당시 어린 나이에 우발적으로 범행에 이르게 된 점을 참작했다"고 덧붙였다. 

이씨 측은 2심 판결 후 "구속 처벌이 아니라는 점에서 사실상 면죄부를 준 것이나 다름없다"며 대법원 상고의 뜻을 전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