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전자․통신 재계리서치
삼성전자, 낸드플래시 점유율 '30%대' 회복…SK하이닉스도 ↑
2분기 메모리반도체 낸드플래시 시장 점유율./사진제공=D램익스체인지

[월요신문=최문석 기자] 국내 기업들이 메모리반도체 낸드플래시 시장에서 약진하고 있다. 

16일 글로벌 반도체 전문 시장조사업체인 디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2분기 낸드플래시 매출액 총합은 107억8690만달러(약 13조1060억원)로 집계됐다.

제조사별로 보면 삼성전자의 매출은 37억6570만달러로 전분기 대비 16.6%, SK하이닉스는 11억 660만달러로 8.1%가 늘었다. 특히 삼성전자의 시장 점유율은 34.9%를 기록하며 업계 1위를 유지했다. 이는 직전 분기 점유율이 29.9%로 떨어졌다가 다시 30%대를 회복한 것이다. 이 같은 원인으로는 반도체 서버의 수요가 회복되고, 모바일 주문이 늘어나는 점이 매출 회복에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해외 기업들의 매출은 모두 하락했다. 2위인 일본기업 도시바는 지난분기 대비 10.6%(19억4810만 달러), 웨스턴디지털은 6.5%(15억600만달러), 마이크론은 17.7%(14억6100만달러)가 각각 하락했다. 도시바의 매출액 하락은 지난 6월 욧카이치 공장에서 일어난 정전 사태에 따른 생산 차질이 매출액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