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국회․정당 정가 이모저모
정의당, ‘조국 신중론’에서 회의론 선회 움직임
정의당 내부에서 조국 후보에 대한 회의론이 불거지고 있다/사진=뉴시스

[월요신문=정세진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이 증폭되자 그동안 그에 대해 신중론을 견지해 왔던 정의당의 분위기가 조금씩 변화 기류를 보이고 있다.

심상정 대표는 22일 당 상무위원회의에서 "조국 후보자에 대한 국민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특히 조 후보자의 딸에 대한 의혹은 신속히 규명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가 조 후보 딸의 입시전형 문제에 주목한 이유는 국민들의 상대적 박탈감과 연관된 사안이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그는 "20~30대는 상실감과 분노를, 40~50대는 상대적 박탈감을, 60~70대는 진보진영에 대한 혐오를 표출하고 있다"는 말로 국민의 정서를 대변했다.

조 후보자가 본인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법적 잣대’를 기준으로 대응해 왔지만 정의당은 딸에 대한 사안은 경우가 다르다는 입장이다.

심 대표는 “조 후보자 딸에 대한 국민의 분노와 허탈함은 법적 잣대가 아닌 특권의 문제에서 이야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의당측은 이날 조 후보자에게 소명 요청서를 보낼 예정이라고 밝히며 신속하고 성실한 응답을 요청했다.

조 후보가 얼마나 명확히 의혹을 해소, 검증하는지에 따라 그에 대한 지지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게 정의당의 당론이다.

다만 정의당 내에는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담당하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의원이 없다 보니 이번 소명 요청은 당 차원에서 이뤄지는 것이다.

심 대표는 자유한국당의 인사청문회 지연 전술에 대해서도 비판의 입장을 전했다.

그는 "조속히 인사청문회 일정을 확정하는 것이 조 후보자의 의혹을 규명하는 첩경이자 국회의 직무유기를 막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박예휘 부대표는 "언제부턴가 교육은 불평등을 극복할 수 있는 공정한 수단이 아니라 오히려 불평등을 심화시키는 매개가 되어버렸다"며 조 후보자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였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의 '조국 감싸기'를 두고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을 것"이라고 한 문 대통령의 취임사를 언급하며 "이제 이 문장은 기득권에게만 해당하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박 부대표는 이어 "조 후보자가 개혁의 정당성을 담보할 인사가 맞는지 대통령과 후보자 본인은 진지하게 스스로 물어달라"고 촉구했다.

그런가 하면 이정미 의원 역시 라디오 방송을 통해 "국민들은 진보 지식인이었던 조 후보가 학벌 대물림을 위해 관행을 다 했다는 것에 많은 실망을 하는 것"이라며 "이에 대한 납득할 만한 해명 없이는 그의 임명을 지지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정의당의 '데스노트'는 그동안 국민의 눈높이에서 판단해왔다"고 언급, 여론이 더 악화될 경우 조 후보의 임명을 반대할 뜻도 내비쳤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